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나혼산' 아누팜 트리파티 "가장 좋아하는 한식? 비 올 땐 막걸리와 파전"

최하나 기자 입력 2021. 10. 22. 23:56

기사 도구 모음

'나 혼자 산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한식 취향을 밝혔다.

22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국 생활 11년차 아누팜 트리파티의 일상이 그려졌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가장 좋아하는 한식으로 "그때 그때 다르다. 아침이나 점심에는 된장찌개가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누팜 트리파티는 "날씨에 따라 메밀국수를 먹기도 하고, 비올 때는 막걸리와 파전이다"라고 말해 웃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 혼자 산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아누팜 트리파티가 한식 취향을 밝혔다.

22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국 생활 11년차 아누팜 트리파티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아누팜 트리파티는 단골 순두부 찌개집을 찾았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한국인 보다 더 한국인 같은 모습으로 순두부 찌개를 즐겼다.

아누팜 트리파티는 가장 좋아하는 한식으로 "그때 그때 다르다. 아침이나 점심에는 된장찌개가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누팜 트리파티는 "날씨에 따라 메밀국수를 먹기도 하고, 비올 때는 막걸리와 파전이다"라고 말해 웃을 자아냈다.

또한 아누팜 트리파티는 "추울 때는 군고구마"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나 혼자 산다']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