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아우릴고트X던밀스 "완벽한 무대" 극찬 속 프로듀서 패스 동반 합격(쇼미10)

이하나 입력 2021. 10. 22. 23:47

기사 도구 모음

아우릴고트와 던밀스가 오나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동반 합격했다.

무대 위에 아우릴고트와 던밀스가 등장하자 코드 쿤스트는 "이 대결은 이루어지면 안 되는 대결이다"라고 빅매치에 걱정 했다.

고민 끝에 아우릴고트는 대결 상대로 던밀스를 지목했다.

던밀스는 아우릴고트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들었고, 아우릴고트도 훅 부분 등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며 좋은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아우릴고트와 던밀스가 오나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동반 합격했다.

10월 22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10’에서는 3차 미션 ‘1:1 배틀’이 진행 됐다.

무대 위에 아우릴고트와 던밀스가 등장하자 코드 쿤스트는 “이 대결은 이루어지면 안 되는 대결이다”라고 빅매치에 걱정 했다.

자신이 지목할 순서가 되자 아우릴고트는 “BPM 125에서 130 할 수 있는 사람이 있냐”고 질문했다. 그때 던밀스가 손을 들자 아우릴고트는 당황했다. 고민 끝에 아우릴고트는 대결 상대로 던밀스를 지목했다.

아우릴고트는 “엄청 잘하시니까 피하고 싶은 상대였는데 손 드는 것 보고 한숨 쉬면서 골랐다”고 털어놨다.

비트 선곡 회의를 시작한 두 사람은 서로를 배려하며 수월하게 회의를 진행했다. 던밀스는 아우릴고트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들었고, 아우릴고트도 훅 부분 등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며 좋은 무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무대에서 두 사람은 경쟁자라는 것도 잊고 한 팀 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분위기를 휩쓸었고, 프로듀서들은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염따는 “한 번 더 보고 싶은 괜찮은 무대였다. 둘이 팀이 되면 굉장히 좋을 것 같다”고 칭찬했고, 코드 쿤스트도 “완벽한 무대였다”고 평했다. 여기에 던밀스의 유쾌한 입담이 분위기를 훈훈하게 했다.

프로듀서들은 고민 끝에 아우릴고트의 승리로 판정했다. 그러나 개코, 코드 쿤스트 팀이 프로듀서 패스를 사용하면서 두 사람 모두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10'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