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야누 "라이벌 없어" 자신했지만..365LIT 만나 일대일 배틀 '완패'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10. 22. 23:42

기사 도구 모음

래퍼 야누가 365LIT를 만나 '완패'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10'에서는 일대일 배틀이 펼쳐진 가운데 365LIT가 야누를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또 365LIT가 랩을 할 때는 동선을 방해하는 듯한 모습으로 의문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프로듀서 자이언티는 "야누가 (365LIT) 랩을 못하게 했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쇼미더머니 10' 22일 방송
Mnet '쇼미더머니 10'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래퍼 야누가 365LIT를 만나 '완패'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10'에서는 일대일 배틀이 펼쳐진 가운데 365LIT가 야누를 대결 상대로 지목했다.

둘은 긴장감 속에 배틀에 나섰다. "라이벌은 없다"라며 자신했던 야누는 그러나 무대 위에서 가사 실수를 저질러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365LIT가 랩을 할 때는 동선을 방해하는 듯한 모습으로 의문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프로듀서 자이언티는 "야누가 (365LIT) 랩을 못하게 했어"라고 지적했다.

무대를 마친 뒤 프로듀서 그레이는 365LIT를 극찬했다. "여유있게 하셨고, 약간 비워두고 여유 있게 박자 타는 게 멋졌다"라고 했다. 코드 쿤스트도 "체급이 점점 올라가는 것 같다. 우직하게 해내는 모습이 멋있었다"라고 거들었다.

반면 야누는 가사 실수 질문을 받았다. 그는 "맞다, 가사 실수를 했다"라면서도 바로 프리스타일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자이언티는 "둘의 은근한 신경전이 재밌는 관전 포인트였다. 야누가 평정심을 잃은 듯한 느낌이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자기 파트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자꾸 들어갔다 나왔다가 앞을 가렸다가 하더라. 자신을 봐 달라고 하는 그런 모습이 보여서 그 점이 참 아쉬웠다"라며 안타까워했다.

결국 야누가 이번 배플에서 완패했다. 승리를 가져간 365LIT는 염따, 토일 팀을 택했다. 그는 야누에 대해 "프로듀서 패스를 받아서 올라갔으면 좋았을 텐데"라며 아쉬워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