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류수영 "♥박하선 뒷모습 보고 반해→손 잡는데 6개월 걸려" ('백반기행')[종합]

이우주 입력 2021. 10. 22. 22:55

기사 도구 모음

'백반기행' 류수영이 박하선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류수영이 게스트로 출연, 성남 맛집을 여행했다.

류수영의 아내 박하선은 이미 류수영보다 먼저 '백반기행'에 출연했었다.

류수영은 박하선에게 출연 추천을 받았다며 "저희 부부가 한 예능에 출연한 건 처음인 거 같다. 아내가 빨리 나가라더라"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백반기행' 류수영이 박하선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류수영이 게스트로 출연, 성남 맛집을 여행했다.

류수영의 아내 박하선은 이미 류수영보다 먼저 '백반기행'에 출연했었다. 류수영은 박하선에게 출연 추천을 받았다며 "저희 부부가 한 예능에 출연한 건 처음인 거 같다. 아내가 빨리 나가라더라"라고 밝혔다.

올해 전어를 안 먹었다는 류수영을 위해 허영만은 바다 밥상을 선사했다. 사천식 바다백반 식당에는 16000원에 전어회무침, 서더리탕 등의 메뉴들이 푸짐하게 포함돼있었다.

전어회무침을 먹던 허영만은 "이걸 안 먹을 수 없다. 전어의 죽음을 헛되게 하는 것"이라며 밥을 가져와 비볐고 류수영은 "쩝쩝박사"라고 감탄했다.

허영만은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났는지 물었고 류수영은 "드라마 할 때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류수영은 박하선에게 반하게 된 계기에 대해 "차를 마시기로 했다. 기다리는 찻집으로 가는데 누가 뒤돌아 서있는데 머리를 자르고 재킷을 어깨만 걸치고 있는데 뒷모습이 너무 예쁘더라. 그때 처음으로 심장이 뛰었다. 그 모습이 너무 좋아서 '내가 이 사람을 좋아하나?'라는 생각을 처음 했다"고 밝혔다. 이에 허영만은 "밥 먹을 때도 그 사람을 뒤에 앉게 해라"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가까워지는데는 시간이 꽤 걸렸다고. 류수영은 "아내가 처음에는 오빠라는 말도 잘 안하고 오라버니, 선배라고 말했다. 손 잡는 것도 시간이 꽤 걸렸다. 6개월이 걸렸다"고 떠올렸다.

류수영의 본명은 어남선.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해 수준급 요리실력을 자랑하며 본명을 딴 별명 '어남선생'을 얻게 됐다. 이에 대해 류수영은 "종친회에서 어 씨를 다시 써준다고 되게 좋아해주신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