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검은태양' 남궁민, 장영남에 "제 의지대로만 움직이겠다"→유오성 쫓기 시작

김은정 입력 2021. 10. 22. 22:26

기사 도구 모음

남궁민이 복수에 돌입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이 백모사(유오성 분)를 쫓기 시작했다.

이날 한지혁은 백모사에게 자살을 당할 뻔한 이인환(이경영 분)을 구했다.

진숙은 "여기 오기 전에 원장을 만났다. 이차장 사건 조용히 덮는 조건으로 TF팀 만드는 인가를 받았다"면서 "백모사는 내가 낳은 과오다. 이제부터 그자를 잡는데 모든 초점을 맞출거다. 그게 내 마지막 임무가 될 거"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남궁민이 복수에 돌입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이 백모사(유오성 분)를 쫓기 시작했다.

이날 한지혁은 백모사에게 자살을 당할 뻔한 이인환(이경영 분)을 구했다. 인환이 백모사를 마주하게 된 건 상무회에서 그를 버렸기 때문. 상무회에서는 이인환을 제거하기 위해 백모사가 납북 당할 때 이차장이 일을 꾸민 자료를 모두 넘겼다. 그리고 이인환 대신 방영찬(김병기 분)을 상무회에 가입시켰다.

목이 매달렸던 이인환은 한지혁의 등장에 극적으로 살아남았고 "그놈이야 백모사"라고 범인을 지목했다. 지혁은 백모사에 대해 조사했고, 백모사라는 이름이 '모사' 일을 꾸미는 사람을 뜻한다는 걸 알게 됐다. 그만큼 모사를 잘 꾸미면서 자신의 손에는 피 한방울 묻히지 않는 사람으로 유명했던 것.

수완이 좋은 백모사는 상균이(안지호 분)까지 포섭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원하는 게 없어 보이는 백모사가 실은 무언가를 강하게 원하고 있을 거라는 이야기도 듣게 됐다.

남궁민은 도진숙(장영남 분)과 독대했다. 진숙은 "후회가 든다. 1년 전 선양으로 가기 전에 자네에게 모든 걸 털어놨다면 이렇게 되지 않았을 거"라며 후회했다. 그러면서 "유준만 과장도 지금 같은 괴물이 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면서 "모든 걸 의심하라 가르치고 나도 그렇게 했지만 정작 서로 소통하는 법을 알지 못했던 거"라고 덧붙였다.

이에 지혁은 "사과를 하러 오신 겁니까? 죄송하지만 그렇다고 달라지는 건 없다"면서 "그동안 저는 조직이 제게 준 임무에 따라 움직였다. 저에게는 종교와도 같았다. 그렇지 않으면 제가 한 일은 단순히 폭력에만 불과했을 거다. 저에게 정당성을 준 모든 것들이 믿을 수 없는 것들이 되어버렸다"고 이야기했다.

"내가 어떻게 하면 되겠나?"라는 진숙의 말에 지혁은 "제 의지대로만 움직이겠다. 스스로에게 임무를 부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진숙은 "여기 오기 전에 원장을 만났다. 이차장 사건 조용히 덮는 조건으로 TF팀 만드는 인가를 받았다"면서 "백모사는 내가 낳은 과오다. 이제부터 그자를 잡는데 모든 초점을 맞출거다. 그게 내 마지막 임무가 될 거"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사적 감정은 배제해야 하지만, 증오 복수심 그게 뭐든 상관없다. 자네 그런 감정까지 필요하다. 백모사의 광기에 맞서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