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한국

'이영돈♥' 황정음, 둘째 임신 근황 "토실토실 내 얼굴"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입력 2021. 10. 22. 21:55

기사 도구 모음

둘째를 임신한 배우 황정음이 근황을 전했다.

황정음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실토실 내 얼굴"이라는 글과 이모티콘을 적은 뒤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황정음은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

숏컷 헤어스타일에 일상복을 입은 황정음은 상큼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황정음 SNS

둘째를 임신한 배우 황정음이 근황을 전했다.

황정음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실토실 내 얼굴"이라는 글과 이모티콘을 적은 뒤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황정음은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 숏컷 헤어스타일에 일상복을 입은 황정음은 상큼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있다.

특히 임신 중에도 깜찍한 미모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 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