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지누♥' 임사라, 럭셔리 스파·발레로 육아 탈출해도 "아들 보고 싶어"

이우주 입력 2021. 10. 22. 21:39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지누의 아내이자 변호사 임사라가 육아 탈출 후 혼자만의 시간을 즐겼다.

임사라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화요일 금요일 오후는 나를 위한 시간. 발레 레슨 받고 스파도 하고 네 시간이 눈 깜짝할 시간에 휘리릭. 그래도 중간 중간 울 아들 생각나고 보고 싶음 아들 바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금요일을 맞아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는 임사라의 모습이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가수 지누의 아내이자 변호사 임사라가 육아 탈출 후 혼자만의 시간을 즐겼다.

임사라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화요일 금요일 오후는 나를 위한 시간. 발레 레슨 받고 스파도 하고 네 시간이 눈 깜짝할 시간에 휘리릭. 그래도 중간 중간 울 아들 생각나고 보고 싶음 아들 바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금요일을 맞아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는 임사라의 모습이 담겼다. 임사라는 취미로 발레 레슨을 받고 스파까지 하며 일주일의 피로를 풀었다. 육아에서 해방 돼 혼자 즐길 수 있는 시간이지만 아들 생각은 어쩔 수 없는 엄마의 일상이 엿보인다.

한편, 가수 지누와 임사라 변호사는 지난 3월 결혼과 임신 소식을 함께 알렸다. 임사라 변호사는 지난 8월 득남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