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영돈♥' 황정음, 둘째 임신 후 통통해진 볼살 "토실토실 내 얼굴"

이게은 입력 2021. 10. 22. 20:2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황정음이 근황을 전했다.

22일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실토실 내 얼굴"이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는 황정음이 담겼다.

살이 조금 오른 모습도 우아한 황정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배우 황정음이 근황을 전했다.

22일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실토실 내 얼굴"이라는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는 황정음이 담겼다. 내추럴한 버섯머리로 귀여움을 장착하는가 하면, 또 다른 셀카로는 청순미도 뽐냈다. 살이 조금 오른 모습도 우아한 황정음이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 1남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이혼을 예고했으나 최근 재결합 한 후 둘째 임신 소식까지 전해 축하를 받았다.

joyjoy9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