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두번째남편' 엄현경, 죽은 성병숙 유품 알았다[별별TV]

여도경 기자 입력 2021. 10. 22. 19:2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MBC '두 번째 남편' 방송화면 캡처
'두번째남편'의 엄현경이 죽은 성병숙에게 유품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봉선화(엄현경 분)가 집 주인을 만났다.

이날 집 주인은 봉선화에게 마리아 수녀가 집에 찾아와 할머니 한곱분(성병숙 분)의 유품에 대해 말했다고 했다. 봉선화는 마리아 수녀를 찾아갔지만 마리아 수녀는 아프리카로 봉사활동을 떠났다.

봉선화는 양말자(최지연 분)를 찾아가 "마리아 수녀님이라고 오지 않으셨어요?"라며 "뭐라셔요? 할머니 유품이 있다고 하신 거 같던데"라고 물었다.

양말자가 "오시긴 오셨는데 그건 처음 듣는 소리다"며 발뺌하자 봉선화는 "수녀님 오셔서 뭐라셔요?"라고 캐물었다. 양말자는 "뭘 뭐라셔. 너 찾길래 교도소에 있다니까 그냥 가셨지"라고 둘러대며 자리를 떴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