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윤지연, 조리원 퇴소 후 근황 "아기는 안 우는데 엄마가 울어"

양소영 입력 2021. 10. 22. 17:00

기사 도구 모음

윤지연 아나운서가 조리원을 퇴소 후 근황을 밝혔다.

윤지연 아나운서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저 살아있어요. 조리원퇴소 하고 꽃몽이는 집에 바로 적응해서 울지도 않고 잘 먹고 잘 자고 잘 노는데 정작 제가 적응을 못 했던 거 같다"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윤지연 아나운서가 아이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윤지연 아나운서는 2018년 5살 연상의 이비인후과 의사와 결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윤지연 아나운서 SNS

윤지연 아나운서가 조리원을 퇴소 후 근황을 밝혔다.

윤지연 아나운서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저 살아있어요. 조리원퇴소 하고 꽃몽이는 집에 바로 적응해서 울지도 않고 잘 먹고 잘 자고 잘 노는데 정작 제가 적응을 못 했던 거 같다”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윤지연 아나운서가 아이를 바라보며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그는 “도와주시는 이모님도 계시고 힘든 것 없다 느끼는데 그냥 자꾸 눈물이 나더라. 아기는 안 우는데 엄마가 운다며. 내가 왜 우는지도 모르겠고 눈물은 계속 나고 나 이런 사람 아닌데 자꾸 눈물 나는 스스로가 이해 안 돼서 속상하고 다들 잘 지내는 거 같은데 왜 나만 이러지 라는 생각에 울고 아기가 너무 예뻐서 보고만 있어도 좋다가 좋아서 눈물 나고 아기는 웃고 있는데 계속 우는 엄마인 거 같아 미안해서 울고. 호르몬 영향이라고들 하는데 임신 때도 딱히 호르몬 영향을 받지 않아서 이 감정이 뭔지 받아들여지지 않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렇게 계속 울면 가뜩이나 모유 수유 중인데 우리 아기에도 우울한 감정이 전해질까 봐 아기 보면서 참았더니 그렇게 둘째 날 셋째 날 하염없이 울고 지금은 괜찮아졌다. 다들 이러는 거 맞죠? 엄마가 되는 과정 쉽지 않다. 앞서 육아하신 분들 정말 다 존경”이라고 덧붙였다.

윤지연 아나운서는 2018년 5살 연상의 이비인후과 의사와 결혼했다. 지난 1일 딸을 품에 안았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