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이천수♥' 심하은 "'골때녀' 속 내모습 놀라..너무 싫더라"(브래드PT&GYM캐리)

김현록 기자 입력 2021. 10. 22. 15:0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천수(왼쪽) 심하은 부부. 제공|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운동 정기구독 예능에 부부 동반으로 출연하는 전 축구선수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이 TV에 비친 자신의 모습이 싫었다고 털어놨다.

심하은은 22일 진행된 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이천수는 아내 심하은과 부부 동반 출연을 결심한 데 대해 "아이가 셋이라 하은이가 엄마로서 스트레스가 있었고 그것을 음식으로 푸는 것 같다. 이전의 멋진 몸과 자신감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는 또 "잘 어울릴 것이라 생각했고, 아내가 웃기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맞춤형 트레이닝이 최고 좋다"면서 아내를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 또한 "저도 이현이씨와 축구를 하는데 제 뒷모습을 보고 제가 아닌 줄 알았다"고 SBS 축구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를 언급했다. 그는 "살찐 건 알겠는데 등이 너무 넓더라. 너무 싫었고, 내 자신을 보고 너무 놀랐다. 축구하면서도 내 자신을 뒤돌아봤는데,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도 저를 돌아보며 새로운 인생을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브래드PT&GYM캐리'는 ‘건강’, ‘살’ 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PT(운동, 음식 등)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주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이다.

MBC에브리원 '브래드PT&GYM캐리'는 22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