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천수 "♥심하은, 생각보다 웃기고 재밌어" 애정 (브래드PT&GYM캐리)

김현정 입력 2021. 10. 22. 14:51

기사 도구 모음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브래드PT&GYM캐리'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MBC에브리원 신규 예능 프로그램 '브래드PT&GYM캐리' 제작발표회에서 아내 심하은과 동반 출연한 이천수는 "아이가 셋이어서 하은이가 육아에 스트레스가 많았고 그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푸는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이천수 심하은 부부가 ‘브래드PT&GYM캐리’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MBC에브리원 신규 예능 프로그램 ‘브래드PT&GYM캐리’ 제작발표회에서 아내 심하은과 동반 출연한 이천수는 "아이가 셋이어서 하은이가 육아에 스트레스가 많았고 그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푸는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천수는 "아내가 과거에 젊을 때 멋진 몸과 자아를 찾았으면 좋겠더라. 완벽하게는 아니어도 건강한 다이어트를 통해 엄마들의 워너비가 될 수 있지 않나. 엄마들이 보며 즐거워할 것 같다"라고 바랐다.

이어 "'브래드PT&GYM캐리' 섭외가 올 때 어울릴 것 같았다. 생각보다 아내가 웃기고 재밌다. 여러 매력이 비치면 좋지 않을까 했다"라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천수 아내 심하은은 "다시 태어날 여자 심하은이다. 우리 가정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찾아가고 있다. MC 이현이가 하는 축구를 나도 하고 있다. 뒷 모습을 보고 내가 아닌 줄 알았다. 등이 너무 넓더라. 내가 살이 찐 건 알겠는데 저건 살이 아니라 너무 등이 넓더라. 그 기사가 너무 보기 싫었다. 뭔가 굉장히 커진 느낌이어서 너무 놀랐다. 남편이 얘기를 하길래 용기를 내서 하겠다고 한 거다. 조금씩 건강을 되찾고 있는 것 같다.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좋은 프로그램"이라며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브래드PT&GYM캐리’는 ‘건강, ’살‘ 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 PT(운동, 음식 등)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주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이다.

코미디언 김숙, 모델 이현이, 하이라이트 이기광이 MC를 맡았다. 트로트 가수 정미애,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 심하은 부부, 배우 현우가 건강을 위한 도전에 나선다.

‘브래드PT&GYM캐리’는 22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사진= MBC에브리원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