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연희 "인생 첫 소개팅서 만난 남편, 한 눈에 '운명의 짝' 느껴" ('미우새')

입력 2021. 10. 22. 14:5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연희가 자신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이연희가 출연해 꿀 떨어지는 신혼 생활을 소개한다.

한편, 이연희는 남편에게 저녁만은 직접 차려준다며 신혼 일기를 이어가다가 요즘은 바빠서 잘 못 해준다고 하자 이 말을 들은 MC들이 "사실 남편이 시켜먹는 걸 더 좋아하는 거 아니냐"며 짓궂은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이연희가 자신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이연희가 출연해 꿀 떨어지는 신혼 생활을 소개한다. 녹화 당시 이연희가 등장하자 스튜디오에서는 “실물이 훨씬 예쁘다”, “저렇게 예쁜 딸을 둔 어머니가 부럽다”며 감탄이 터져 나왔다. 이어, 결혼 2년차 새댁인 이연희에게 “신혼 생활이 재밌냐”며 질문 세례가 쏟아졌다.

‘남편과 어디서 만났냐’는 질문에 이연희는 인생 첫 소개팅에서 만나 첫눈에 운명의 짝임을 느꼈다고 말해 母벤저스를 놀라게 했다. 또한 ‘지금까지 싸운 적은 있냐’는 질문에 단 한 번도 없다고 답변해 달달한 신혼임을 입증했다.

이어 휴대폰에 남편의 연락처를 ‘여봉’ 이라고 저장했다는 이연희에게 母벤져스는 “우린 한 번도 여보 소리를 못 해봤다”, “‘여봐요’ 라고 부른 적은 있다”고 언급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이연희는 남편에게 저녁만은 직접 차려준다며 신혼 일기를 이어가다가 요즘은 바빠서 잘 못 해준다고 하자 이 말을 들은 MC들이 “사실 남편이 시켜먹는 걸 더 좋아하는 거 아니냐”며 짓궂은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미운 우리 새끼'는 24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