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브래드PT' 정미애 "아이 넷 육아 힘들어..나한테 쏟을 시간 없어"

고승아 기자 입력 2021. 10. 22. 14:32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정미애가 다둥이맘으로서 고충을 털어놓았다.

22일 오후 2시 MBC에브리원 '브래드PT(피티)&GYM(짐)캐리'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숙, 이현이, 이기광, 정미애, 이천수, 심하은, 현우가 참석했다.

한편 '브래드PT&GYM캐리'는 건강, 살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 PT(운동, 음식 등)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주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미애/MBC에브리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정미애가 다둥이맘으로서 고충을 털어놓았다.

22일 오후 2시 MBC에브리원 '브래드PT(피티)&GYM(짐)캐리'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숙, 이현이, 이기광, 정미애, 이천수, 심하은, 현우가 참석했다.

이날 정미애는 프로그램 출연 이유에 대해 "집에 있다 보니까 활동을 할 수 있는 그런 게 없을까 생각을 했는데 마침 이 프로그램을 만났다"라며 "이게 애들도, 부모에게도 좋더라. 다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겠다 싶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김숙은 "진짜 인생 프로그램 만났다. 가족분들이 너무 귀염둥이이시다"라고 칭찬했다.

또한 정미애는 힘든 점에 대해선 "아무래도 아기가 넷이라 육아가 힘들다. 저한테 쏟을 시간 자체가 할애가 안 되니까 그런 게 힘들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브래드PT&GYM캐리'는 건강, 살때문에 고충을 겪는 주인공들에게 운동 정기 구독 신청을 통한 개인 맞춤형 PT(운동, 음식 등)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삶 속 행복의 의미를 찾아주는 '생활 속 운동 관찰 예능'이다.

22일 오후 8시 MBC에브리원에서 처음 방송.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