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박명수 "♥한수민 몰래 패딩 사, 다음 주쯤 기분 좋을 때 말할 것"(라디오쇼)

서지현 입력 2021. 10. 22. 11:4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박명수가 아내 한수민 몰래한 소비를 자백했다.

10월 22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와 함께 전민기 팀장이 출연했다.

이날 전민기 팀장은 "반팔을 입었다가 바로 다음 주에 패딩을 꺼내야 된다"며 급격히 추워진 날씨와 사라진 계절 가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가운데 DJ 박명수는 "패딩을 하나 샀다. 새로 샀는데 못 꺼냈다. (아내한테) 얘기 안 하고 샀다"며 "허락을 받아야 된다. 내가 어떻게 함부로 사냐. 기분 좋을 때 얘기하겠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전민기 팀장이 "차량 트렁크에 넣어놓고 갈아입는 방법도 있다"라고 말하자 DJ 박명수는 "그 정도까지 하고 싶진 않다. 그냥 얘기하고 입겠다"라고 답했다.

또한 DJ 박명수는 "신발도 선물 받았다고 했지만 사실 내 돈 주고 산거다. 다음 주 정도에 기분 좋을 때 얘기해야겠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뉴스엔 DB)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