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라디오쇼' 박명수 "딸 민서네 스쿨버스가 내 차 박아, 돈 받기 애매하더라"

서지현 입력 2021. 10. 22. 11:2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박명수가 교통사고에도 배려를 베푼 훈훈한 미담을 스스로 밝혔다.

10월 22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와 함께 전민기 팀장이 출연했다.

이날 전민기 팀장은 "레스토랑에서 발레 파킹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손님이 뽑은 신차를 긁었던 적이 있다. 다행히 사장님이 그동안 성실히 일했으니 대신 내주겠다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DJ 박명수는 "저도 그런 사고가 있었다. 어르신이 모는 택시가 뒤에서 제 차를 박았다. 그냥 가시라고 한 뒤 제 돈으로 고쳤다"라고 셀프 미담을 밝혔다.

이어 "하루는 스쿨버스가 제 차를 박았다. 근데 그 스쿨버스가 우리 아이가 다니는 학교였다. 돈 받기가 애매했다. 수리비가 많이 나왔는데 그 차를 그냥 타고 다녔다"며 털어놨다.

또한 DJ 박명수는 "한 번은 호텔에 차를 맡겨 놨는데 운전이 미숙한 분이 제 차를 박았다. 보험처리를 하자고 했지만 귀찮아서 까먹었다"며 "나중에 그 호텔에 또 갔더니 돈을 안 받으시더라. 근데 또 다음에 갔더니 그때는 잊어버리셨는지 돈을 받으셨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DJ 박명수는 "농담으로 스트레스받으면 제 차를 박으라고 했다"면서도 "당연히 그런 사고는 있으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스엔 DB)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