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신현빈 남편 된 김재영과 재회 "충격"[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0. 21. 23:47

기사 도구 모음

고현정과 김재영이 재회했다.

신현빈의 남편이 된 김재영을 보며 고현정은 경악했다.

21일 방송된 JTBC '너를 닮은 사람'에선 희주(고현정 분)와 우재(김재영 분)의 극적 재회가 그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고현정과 김재영이 재회했다. 신현빈의 남편이 된 김재영을 보며 고현정은 경악했다.

21일 방송된 JTBC ‘너를 닮은 사람’에선 희주(고현정 분)와 우재(김재영 분)의 극적 재회가 그려졌다.

과거 우재에게 버림 받은 해원(신현빈 분)은 화가로 성공한 희주의 소식을 접하고 큰 충격을 받았던 바. 이날 우재의 안부를 전하는 해원에 희주는 “너희 둘, 헤어지지 않았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해원은 “네. 언니가 말렸을 때 그만둬야 했는데. 아무래도 내가 이상한 사람이 된 건 다 우재 선배 때문 같아요. 그 사람이 날 망쳤어요. 날 떠난 이유가 대체 뭔지 어디서 뭘 하고 있었는지 알았다면 이렇게까지 힘들진 않았을 거예요. 절대로 용서하지 않겠다고 가슴 치면서 다짐했는데 시간이 지나도 잊지 못하고 미워하는 게 너무 힘들었어요”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이젠 용서하려고요. 선배가 돌아왔거든요”라는 말로 희주를 놀라게 하곤 “선배하고 좋았던 때를 떠올리면 늘 언니가 함께 있었더라고요. 조만간 같이 봐요”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이에 희주는 “아니, 난 모르겠다. 같이 살던 부부도 헤어지면 잊는 게 당연한데 젊은 날 잠깐 만났던 남자, 그것도 대차게 널 버린 남자를 그 오랜 시간 마음속에 두고 지내왔다는 게 더 꺼림칙해. 이번에도 네 개인적인 불행을 핑계로 리사에 대한 폭력을 정당화하는 거라면 소용없어. 다시 보지 말자”며 그런 해원을 밀어냈다.

해원은 희주의 남편 현성(최원영 분)과도 관계를 이어가는 중. 이날 해원은 “언니도 알아요? 자기 남편이 어떤 사람인지? 다 알면서 어떻게 그래요? 모든 걸 다 잊고 좋은 남편으로 가장으로 살아갈 수 있다고 믿다니, 그건 오만이에요 착각이에요?”라는 말로 현성을 도발했다.

이에 현성은 우재의 행방을 물었고, 해원은 “있는 줄 알면 어쩌려고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내 말을 끝까지 안 듣더라고요”라고 일축했다.

한편 희주는 우재의 여권을 보관 중인 상황. 이날 희주는 우재를 뒤로한 채 호수와 함께 그의 곁을 떠났던 과거를 회상하곤 그에 대한 뒷조사를 의뢰했다. 이 과정에서 밝혀진 건 우재와 해원이 부부 사이라는 것.

과거 우재는 해원과 결혼을 앞두고 “당신이 하지 말라면 안 해. 하지 말라고 해. 그만두라고 말해”라며 희주에 매달렸으나 희주는 그런 우재를 밀어냈다.

극 말미엔 전시회에서 우재와 재회, 경악하는 희주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너를 닮은 사람’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