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딸바보 하하, 러블리 막내보며 눈웃음 "유일하게 뛰어와 주는 너"

송오정 입력 2021. 10. 21. 23:30

기사 도구 모음

하하가 러블리한 막내 딸 자랑에 나섰다.

10월 21일 하하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가~ 난 정말 니가 좋아... 사랑해.. 유일하게 뛰어와 주는게 너야! 남자 새X들 다 필요없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하하와 그의 막내 딸 하송의 모습이 담겼다.

딸 유치원 가방을 어깨에 맨 하하는 노란색 우비와 마스크로 병아리 같은 딸과 다정한 부녀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송오정 기자]

하하가 러블리한 막내 딸 자랑에 나섰다.

10월 21일 하하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가~ 난 정말 니가 좋아... 사랑해.. 유일하게 뛰어와 주는게 너야! 남자 새X들 다 필요없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하하와 그의 막내 딸 하송의 모습이 담겼다. 딸 유치원 가방을 어깨에 맨 하하는 노란색 우비와 마스크로 병아리 같은 딸과 다정한 부녀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누리꾼은 "귀여워. 똑같이 생김", "딸이 최곱니다", "최고의 아버지ㅠㅠ"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하하는 가수 별과 2012년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사진= 하하 인스타그램)

뉴스엔 송오정 juliett4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