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국민가수' 김희석→김성준, 이문세 '휘파람'으로 대학부 올하트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21. 23: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TV CHOSUN 방송 캡처


‘내일은 국민가수’ 대학부가 올하트를 받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대학부가 올하트를 받아 마스터의 극찬을 받았다.

이날 첫 번째는 대학부가 출격했다. 김희석이 포함된 대학부의 등장에 마스터들은 기대감을 증폭했고 이들이 도전할 국민가수는 이문세의 ‘휘파람’이다.

연습하는 동안 한 번도 싸우지 않았다는 이들은 훈훈한 분위기 속에 준비를 마쳤다. 기타 반주에 노래를 시작한 이들의 노래와 김성준의 재치에 김범수는 “노래를 가지고 노네”라고 감탄했다.

화음까지 환상적으로 선보인 대학부의 노래와 김희석의 냅다 꽂아버린 소울에 마스터들은 환호했고 올하트가 터졌다.

TV CHOSUN 방송 캡처


박선주는 “대박 하나 나왔네”라며 박수를 쳤고 “이 노래 원곡 자체가 굉장히 어려운 곡이다. 그래서 조금 더 자세히 봤다. 여기 계신 네 분이 TOP7를 가도 괜찮을 만큼 밸런스와 합이 너무 아름다워서 안 누를 수가 없었다. 저는 유용민 씨가 초반에 나와서 의외로 떨지 않고 해 주시더니 오늘은 메인 보컬로 활약해 주셨다. 성준 씨 엔딩은 한 번도 보지 못 했다. 휘몰아치고 부른다는 게 쉽지 않은데 기특하게 훌륭하게 냉정함을 잃지 않고 네 분의 무대가 마무리된 것에 칭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석훈은 “어떤 편곡과 재해석 무대 중에 톱 안에 든다. 요 근래 들은 음악 중 최고였다”, 백지영은 “전혀 파트 욕심이 없는 게 보였다. 주천 씨한테 1절 도입부로 우리 마음을 열리게 하고 용민 씨가 1절 후렴을 부르면서 힘을 주고 2절을 성준 씨가 시작해서 잘할 수 있는 걸 주고 희석 씨에게 솔로를 주고, 이게 너무 서로가 서로를 너무 잘할 수 있는 것을 배치해 준 느낌이 들었다. 최고다”라고 극찬했다.

한편 ‘내일은 국민가수’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