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23년 내공 박창근, 마스터 예심 1위..김희석 이솔로몬 2·3위(내일은)

이하나 입력 2021. 10. 21. 23:09

기사 도구 모음

박창근이 마스터 예심 1위에 올랐다.

10월 21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마스터 예심이 끝난 후 최종 순위가 공개 됐다.

마스터 예심이 끝난 후 합격자들은 한 자리에 모여 최종 순위 발표를 기다렸다.

2위는 의상, 비주얼과는 전혀 다른 소울풀한 음색으로 마스터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대학부 김희석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박창근이 마스터 예심 1위에 올랐다.

10월 21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마스터 예심이 끝난 후 최종 순위가 공개 됐다.

마스터 예심이 끝난 후 합격자들은 한 자리에 모여 최종 순위 발표를 기다렸다. 최종 3위는 매력적인 비주얼과 마성의 중저음으로 주목 받은 상경부의 이솔로몬이 차지했다. 그러나 녹화 중 외조모상 비보를 접한 이솔로몬은 급하게 귀가해 자리를 비웠다.

2위는 의상, 비주얼과는 전혀 다른 소울풀한 음색으로 마스터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대학부 김희석이었다.

1위는 고(故) 김광석의 추억을 소환한 무대로 눈물샘을 자극했던 무명부 박창근이었다. 박창근은 다른 참가자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1위의 영광을 누렸다. (사진=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