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국민가수' 박창근, 마스터 예심 1위 ..2·3위 김희석-이솔로몬

김은정 입력 2021. 10. 21. 23:04

기사 도구 모음

박창근이 예심 1위를 차지했다.

이날 111팀의 예심이 종료된 후 마스터들은 42명 합격자 가운데 TOP3를 선정했다.

마스터들이 고심해 뽑은 1위는 박창근(무명부). 이름이 호명되자 박창근은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2위는 김희석(대학부), 3위는 이솔로몬(상경부)이 이름을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박창근이 예심 1위를 차지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예심 TOP3가 발표됐다.

이날 111팀의 예심이 종료된 후 마스터들은 42명 합격자 가운데 TOP3를 선정했다. 마스터들이 고심해 뽑은 1위는 박창근(무명부). 이름이 호명되자 박창근은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2위는 김희석(대학부), 3위는 이솔로몬(상경부)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마지막 참가자로 무대에 선 먼데이키즈 멤버 임한별은 "아이돌 100명 심사하고 왔는데 너무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임한별, 이름 세 글자를 알리려고 계급장 떼고 나왔다"고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미 실력으로는 정평이 나 있는 가수 임한별은 "마스터로 섭외가 왔어도 참가자로 나왔을 거"라고 이야기했다. 김민우의 '사랑일뿐야'로 감성 무대를 선사한 그는 아쉽게도 10하트를 받아 예비합격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