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노라조 출신 이혁, '12하트'로 예비 합격 "다 내려놓고 나왔다" ('국민가수')

이우주 입력 2021. 10. 21. 22:43

기사 도구 모음

'국민가수' 이혁이 예비합격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국민가수'에서는 노라조 출신 이혁이 국민가수가 되기 위해 다시 오디션 무대에 올랐다.

그럼에도 오디션 프로그램에 다시 출연한 이유에 대해 이혁은 "'국민가수'가 되고 싶어서 다 내려놓고 나왔다"고 밝혔다.

이혁은 12개의 하트로 예비합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국민가수' 이혁이 예비합격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국민가수'에서는 노라조 출신 이혁이 국민가수가 되기 위해 다시 오디션 무대에 올랐다.

바들바들 떨면서도 완창한 이병찬은 김준수로부터 "너무 좋아하는 목소리"라는 극찬을 들었다. 이석훈 역시 "긴장 풀리면 이병찬 씨 보통 아니겠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평했다. 9개의 하트를 받은 이병찬은 예비 합격했다.

노라조 출신 이혁도 왕년부로 출격했다. 이혁은 "한 두곡만 뜨면 평생 먹고 산다는데 우리는 얼추 다섯 곡은 띄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오디션 프로그램에 다시 출연한 이유에 대해 이혁은 "'국민가수'가 되고 싶어서 다 내려놓고 나왔다"고 밝혔다.

이혁은 "행사 전문 가수가 아닌 실력으로 승부 보는 진실된 국민 가수가 되고 싶다"며 노래를 시작했다. 이혁은 12개의 하트로 예비합격했다. 김범수는 "냉철하게 평가하려 했는데 즐기다 끝났다.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는 한 끗 차이이고 그 차이를 만들기가 어렵다. 오랜만에 시원한 느낌"이라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