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김준수X이석훈, 이병찬 음색에 깜짝 "타고난 발라더, 떨어지기 아까워"(국민가수)

이하나 입력 2021. 10. 21. 22:29

기사 도구 모음

이병찬이 9하트를 받고도 극찬을 받았다.

10월 21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이병찬이 매력적인 음색으로 마스터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나윤권의 '나였으면'을 선곡한 이병찬은 긴장한 탓에 초반에 음정이 흔들렸지만 조금씩 자신의 호흡을 찾아 매력적인 음색과 가창력을 폭발했다.

이병찬은 9개 하트로 예비 합격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이병찬이 9하트를 받고도 극찬을 받았다.

10월 21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이병찬이 매력적인 음색으로 마스터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전직 역도 선수 출신인 이병찬은 선수부 참가자로 등장했다. 이병찬은 마이크를 잡고 있는 손을 벌벌 떨 정도로 극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나윤권의 ‘나였으면’을 선곡한 이병찬은 긴장한 탓에 초반에 음정이 흔들렸지만 조금씩 자신의 호흡을 찾아 매력적인 음색과 가창력을 폭발했다.

이병찬은 9개 하트로 예비 합격을 받았다. 김준수는 “내가 너무 좋아하는 목소리다. 멘트할 때부터 많이 떨어서 걱정했는데 역시 많이 떨더라”면서도 “후반부에 고음이 너무 좋다. 노래를 시작한 지 얼마나 됐다”라고 물었다.

이병찬이 올해 초에 시작했다고 말하자, 김준수는 “감각이 좋다. 준비한 시간이 짧은 것 같은데 갖고 있는게 너무 좋아서 예선에서 떨어지기에는 너무 아쉽다”고 평했다.

이석훈은 "타고난 발라더다. 굉장히 어려운 곡이다. 자칫 잘못 건드리면 실력만큼 안 나오는 곡인데 이 곡을 잘 불러줬다. 긴장해서 이 정도면 긴장 풀리면 보통 아니겠다 생각했다"라며 "선수였으니까 기준을 낮추는 것도 아니라 냉정하게 보는데도 그래도 굉장히 잘한다“고 극찬했다. 이어 백지영은 ”떨림을 이겨내 달라"라고 응원했다. (사진=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