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데일리안

[TV 엿보기] '심야괴담회' 김동완, 커뮤니티 달궜던 '신창귀신' 정체 밝힐까

박정선 입력 2021. 10. 21. 22:18

기사 도구 모음

21일 방송되는 MBC '심야괴담회'에는 가수에서 예능, 연기까지 섭렵한 멀티 엔터테이너 신화 김동완이 스페셜 '괴스트'로 출연한다.

김동완은 "이분을 좋아하면 귀신이 붙는다"라는 독특한 소개로 등장한다.

'신창귀신'이란, 신화 김동완을 좋아하면 그의 열성 팬인 귀신이 나타나 '우리 오빠에게 꼬리치지 마'라고 소리치며 괴롭히다 더 이상 좋아하지 않겠다는 대답을 들어야만 사라진다는 귀신으로 이를 똑같이 목격했다는 여러 팬의 증언이 쌓이면서 화제로 떠오른 이야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1일 오후 11시 방송

21일 방송되는 MBC ‘심야괴담회’에는 가수에서 예능, 연기까지 섭렵한 멀티 엔터테이너 신화 김동완이 스페셜 ‘괴스트’로 출연한다.


ⓒMBC

김동완은 “이분을 좋아하면 귀신이 붙는다”라는 독특한 소개로 등장한다. 한때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궜던 ‘신창귀신’(신화창조 귀신)에 대해 직접 입을 연다.


‘신창귀신’이란, 신화 김동완을 좋아하면 그의 열성 팬인 귀신이 나타나 ‘우리 오빠에게 꼬리치지 마’라고 소리치며 괴롭히다 더 이상 좋아하지 않겠다는 대답을 들어야만 사라진다는 귀신으로 이를 똑같이 목격했다는 여러 팬의 증언이 쌓이면서 화제로 떠오른 이야기다. 해당 귀신을 꿈에서 본 적 있냐는 MC들의 질문에 김동완은 “섬뜩했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한편, 자신을 떡잎부터 공포 마니아라고 소개한 김동완은 “어렸을 때 공포 시리즈 너무 많이 봐서 비디오가게 아저씨마저 커서 뭐가 될까 걱정을 하셨다”며 심지어 괴담에 ‘집착’한다고까지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특히 ‘심야괴담회’에 대해 “한국에 괴담 방송이 한동안 없었는데 ‘이렇게 볼만한 프로그램이 나오다니’라고 생각했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본인이 준비한 괴담 사연에 대해 “심야괴담회에서 한 번도 다루지 않았던 사연”이라며 자신만만해하는 모습을 보여 기대를 한껏 높였는데 과연 김동완의 괴담 사연은 44인 어둑시니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오후 11시 방송.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