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차예련, 타프 설치에 후회막심.."괜히 해서 민폐인 것 같아"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10. 21. 21:3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차예련이 타프 설치를 후회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차예련은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등 절친한 언니들을 위해 몰래 타프를 설치하려 했다.

차예련은 도와주겠다는 윤유선을 향해 쉬라고 말했다.

차예련은 인터뷰에서 "너무 미안했다. 친구들이면 좀 도우라고 편하게 말했을 텐데"라며 "거기서 내가 괜히 (타프를) 한다고 해서 민폐였던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워맨스가 필요해' 21일 방송
SBS '워맨스가 필요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차예련이 타프 설치를 후회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차예련은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등 절친한 언니들을 위해 몰래 타프를 설치하려 했다.

차예련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언니들이 발견했다. 차예련은 도와주겠다는 윤유선을 향해 쉬라고 말했다. 하지만 윤유선은 인터뷰를 통해 "사실 엄청 쉬고 싶었다. 쉴 수 있는 상황이 아닌데 자꾸 쉬라고 하더라"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줬다.

차예련은 인터뷰에서 "너무 미안했다. 친구들이면 좀 도우라고 편하게 말했을 텐데"라며 "거기서 내가 괜히 (타프를) 한다고 해서 민폐였던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벌써 30분이 흐르고 모두가 지친 상황. 내려앉은 분위기에 차예련은 눈치를 봤다. 하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고 심지어 폴대 높이가 안 맞아 걱정을 샀다. 차예련은 눈치를 보며 진땀을 뺐다.

타프 설치가 오랜 시간 끝에 성공했지만 그늘은 없었다. '일광욕 맛집'의 탄생에 지켜보던 MC 신동엽, 홍진경, 장도연은 폭소하면서도 안타까워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