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신동엽 "오연수는 행동파..주위에 한 명은 꼭 있어야 해"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10. 21. 21:20 수정 2021. 10. 21. 21:24

기사 도구 모음

신동엽이 오연수 같은 '행동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오연수는 차예련, 윤유선, 이경민과 함께 모종을 심는 등 밭일에 나섰다.

초반부터 오연수와 차예련의 의견이 대립했다.

차예련은 무엇이든 꼼꼼하고 정확하게 하려 했고, 오연수는 빨리빨리 일처리를 하는 스타일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워맨스가 필요해' 21일 방송
SBS '워맨스가 필요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신동엽이 오연수 같은 '행동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오연수는 차예련, 윤유선, 이경민과 함께 모종을 심는 등 밭일에 나섰다.

초반부터 오연수와 차예련의 의견이 대립했다. 차예련은 무엇이든 꼼꼼하고 정확하게 하려 했고, 오연수는 빨리빨리 일처리를 하는 스타일이었다.

둘의 다른 성향은 휴식 시간에도 드러났다. 동생들은 조금 더 쉬고 싶었지만 오연수가 바로 일을 하려 했다. 이에 모두가 움직였다. 영상을 지켜보던 홍진경은 저러면 막내가 힘들다며 안타까워했다.

신동엽은 "저런 연수씨 같은 친구 있으면 어떠냐. 행동파다"라고 물었다. 장도연은 "저도 느긋한 성격이라 처음에는 좀 그렇지만 나중에는 만족하게 되더라"라고 답했다.

신동엽은 공감하면서 "친구나 주위에 저런 사람이 한 명은 있어야 한다"라는 생각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