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빨강 구두' 선우재덕, 소이현이 최명길 친딸이란 것 알았다 "감히 날 속여?" [TV캡처]

이소연 기자 입력 2021. 10. 21. 21:06

기사 도구 모음

'빨강 구두' 선우재덕이 소이현의 정체를 알아냈다.

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연출 박기현)'에서는 권혁상(선우재덕)이 김젬마(소이현)와 아내 민희경(최명길)이 모녀 사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날 권혁상은 민희경(최명길)에게 "좋았나? 날 기만하고 전남편 딸을 옆에 끼고 있어서?"라고 비봤다.

"아니라고 했잖아"라는 민희경의 외침에 권혁상은 "김젬마(소이현)가 당신 딸이었어!"라고 소리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명길 선우재덕 / 사진=KBS2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빨강 구두' 선우재덕이 소이현의 정체를 알아냈다.

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연출 박기현)'에서는 권혁상(선우재덕)이 김젬마(소이현)와 아내 민희경(최명길)이 모녀 사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이날 권혁상은 민희경(최명길)에게 “좋았나? 날 기만하고 전남편 딸을 옆에 끼고 있어서?"라고 비봤다.

이어 그는 당황한 민희경을 노려보며 말해. 대체 언제까지 날 속일 작정이었어. 배은망덕도 유분수지, 더러운 시궁창에서 건져내서 날개를 달아줬더니 감히 날 속이고 배신해?"라고 분노를 퍼부었다.

민희경은 "오해다"고 했지만, 권혁상은 이를 믿지 않았다. 그는 "내가 모를 것 같아? 전남편 딸까지 끌어들여서 날 모함하고 내 회사까지 빼앗으려고 했잖아"라며 민희경의 팔목을 잡고 "다 당신이 뒤에서 꾸민 짓이지?”라고 추궁했다.

"아니라고 했잖아"라는 민희경의 외침에 권혁상은 “김젬마(소이현)가 당신 딸이었어!”라고 소리쳤다.

민희경은 턱을 치켜들고 “김젬마가 내 딸이야, 그게 뭐! 내가 너한테 어떻게 했냐고? 당신이야 말로 내 인생을 시궁창 바닥에 처박은 인간이야"라며 미혼시절 그가 자신을 배신했던 일을 언급했다.

권혁상이 "널 시궁창에서 구해줬잖아"라고 하자 민희경은 "처음부터 날 시궁창에 처박지 말았어야지. 날 배신하지 말았어야지. 병 주고 약 주고 그래 놓고 감사해라? 당신이 내게 준 상처 응어리는 아직 낫지 않았어. 그래서 당신을 용서할 수 없어. 그래서 당신을 저주해!”라고 악에 받쳐 소리쳤다.

권혁상은 이에 이죽거리며 “언제까지 과거에 발목 잡혀 살 거야. 언제까지 저주만 하다 인생 끝낼 거야”라고 말했고 민희경은 절규하며 눈물 흘렸다.

민희경은 울음을 터뜨리며 “다 지워버리고 싶어. 내 머릿속의 기억들 다 지우고 싶어. 날 유린하던 그 인간을, 기억을 도려내는 칼이 있다면 다 칼로 베어버리고 싶어. 전부 다 파내버리고 싶어”라며 힘없이 주저앉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