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바퀴달린집3' 김희원x성동일 "공명 너무 좋아, 베스트"

박새롬 입력 2021. 10. 21. 21:06

기사 도구 모음

김희원과 성동일이 새로운 막내 공명을 마음에 들어했다.

21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선 공명이 새로운 막내로 합류한 가운데, 이하늬가 첫 손님으로 출격한 하루가 그려졌다.

김희원이 "저도 아로마 항상 한다"고 말하자, 공명은 찐웃음을 보였다.

김희원은 "오늘 명이를 처음 봤는데 너무 좋다"며 "농담 아니고 너무 좋다"고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희원과 성동일이 새로운 막내 공명을 마음에 들어했다.

21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선 공명이 새로운 막내로 합류한 가운데, 이하늬가 첫 손님으로 출격한 하루가 그려졌다.

형들이 간식을 준비하는 동안, 이하늬는 아로마 오일을 꺼냈다. 김희원이 "저도 아로마 항상 한다"고 말하자, 공명은 찐웃음을 보였다. 이에 공명도 "죄송하다"며 스스로 놀랐다. 이하늬는 "이건 본능인데 어쩔 수 없다"고 편 들었다.

김희원은 "오늘 명이를 처음 봤는데 너무 좋다"며 "농담 아니고 너무 좋다"고 칭찬했다. 이하늬는 "선배님이 예뻐하실 것 같았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일단 엉덩이가 무겁지가 않다. 자기가 찾아서 스스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얘하곤 정 딴판이다. 얜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하여튼 굉장히 베스트"라고 칭찬했다. 이에 성동일은 "칭찬할 땐 웃으면서 좀 하라"고 했다. 김희원은 "이게 진지하게 칭찬하는 법이다. 웃으면서 이러면 가짜 같지 않느냐"고 말했다.

공명은 "전 오늘 진짜 막상 저녁 되니까 '아, 내 적성에 맞다' 싶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기가 막히다"라며 기뻐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