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국가대표 와이프' 한상진 "아내 한다감 바람피운다고? 드라마 같은 소리"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10. 21. 20:47

기사 도구 모음

'국가대표 와이프' 한상진이 아내를 굳게 믿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 강남구(한상진 분)는 송파란(김채윤 분)으로부터 아내 서초희(한다감 분)가 바람피우는 것 같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

한편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한다감)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는 현실적인 가족 드라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1TV '국가대표 와이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국가대표 와이프' 한상진이 아내를 굳게 믿었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 강남구(한상진 분)는 송파란(김채윤 분)으로부터 아내 서초희(한다감 분)가 바람피우는 것 같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

이날 송파란은 강남에 갔다가 서초희가 젊은 남자랑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를 언급하며 강남구에게 "오빠 잘 들어, 아무래도 언니 바람난 것 같아"라고 알린 것.

송파란은 이어 "언니가 젊고 잘생긴 남자 차에서 내리는 걸 내 두 눈으로 봤다. 강남에서 본 거다"라고 설명했다. "분위기가 보통 아니었다. 그 남자가 언니한테 잘해주더라"라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강남구는 믿지 않았다. "너 밤새 드라마를 너무 많이 보더라"라면서 "시끄럽다. 오늘은 봐주지만 또 이상한 소리 하지 마라. 이상한 드라마 볼 시간에 공부나 해, 취직 안 할 거냐"라고 송파란을 향한 잔소리를 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한다감)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는 현실적인 가족 드라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