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두 번째 남편' 엄현경, 오승아에 "한기웅 집 며느리로 들어올 것"

김한나 온라인기자 입력 2021. 10. 21. 19: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MBC 방송 캡처


‘두 번째 남편’ 엄현경이 한기웅 아버지 제사를 도왔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한기웅 아버지 제사를 도운 엄현경에 분노한 오승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문상혁(한기웅)은 양말자(최지연)에게서 돌아가신 아버지 제사 이야기를 들었고 이를 봉선화(엄현경)가 엿들었다. 전화를 끊자 봉선화 때문에 수모를 겪었다며 화내는 윤재경에 문상혁은 아버지 제사상 차리는 걸 도우라고 말했다.

그 말에 윤재경(오승아)은 “내가 놀아? 나 못 가니까 그런 줄 알아”라고 말했고 문상혁은 “윤재경, 너 나랑 왜 결혼했니?”라고 물었다. 윤재경은 “내가 제사상 차리려고 결혼했어? 당신 아버지 제사에 피 한 방울 안 섞인 며느리를 못 불러서 난리야. 피 섞인 사람들끼리 지내면 되지”라고 말했다.

며느리 본분은 하라는 문상혁에 윤재경은 “당신이 장가온 거지 내가 시집간 거 아니야. 당신, 우리 집에 살잖아”라고 말해 문상혁을 분노하게 했다.

아버지 제사에 간 문상혁은 봉선화를 보고 놀랐다. 문상혁은 양말자에게 “선화한테 이러는 거 마음에 안 걸리세요? 선화 우리랑 남이라고요. 그리고 재경이가 알면 뭐라고 하겠어요. 태양이도 있잖아요”라고 말했다.

MBC 방송 캡처


그 말에 이미 마음이 상한 양말자는 “오늘은 선화가 대신 며느리 하면 돼”라고 받아쳤다. 한편 일을 하던 윤재경은 문상미(천이슬)에게서 아버지 제사인 것을 떠올렸다.

제사를 끝내고 밥 먹는 자리에 윤재경이 등장했고 봉선화를 보자마자 상을 엎으며 분노했다. 문상혁의 뺨을 때린 윤재경은 “너 진짜 나랑 갈라서고 싶니? 지금 이게 무슨 짓이야”라고 화냈다.

며느리가 있는데 한 식구처럼 봉선화에게 밥을 먹인 것에 분노한 윤재경은 그에게 따졌다. 봉선화는 “밥 먹는 거 가지고 되게 뭐라 하네. 나 너희 집 가서도 밥 먹었잖아. 새삼스럽게 왜 이래?”라고 말했다.

윤재경은 문상혁에게 “너희들 이거 짠 거지? 봉선화랑 몰래 만나더니 이제 아버지 제사상까지 보게 해? 둘이 합치기로 한 거야?”라고 물었고 이때 봉선화는 “이 집 며느리로 들어올 거야. 어머니도 원하신대”라고 밝혔다.

살인범을 누가 며느리로 들이냐며 윤재경 눈치를 보는 양말자에 봉선화는 “제가 살인범이 아닌 것을 증명하면요? 누구 때문에 누명 쓴 거죠. 오늘 여기서 다 까발려 봐?”라고 말했고 윤재경과 머리채를 잡고 싸웠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만나볼 수 있다.

김한나 온라인기자 klavierk@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