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연하♥' 김빈우, 애들이 먹다 남긴 김밥 와구와구.. 그래도 깡마른 53kg "잔반처리"

임혜영 입력 2021. 10. 21. 18:0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빈우가 자녀들이 남긴 김밥으로 한 끼를 해결했다.

김빈우는 21일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제 쩐율이 먹다 남긴 김밥의 잔반처리는 내 몫"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김빈우는 전일 자녀들이 먹다가 남겨둔 김밥에 달걀물을 묻혀 데우는 모습이다.

김빈우는 남은 김밥을 맛있게 조리하여 김치찌개와 함께 한 끼 식사를 해결했으며, 자녀들의 잔반처리를 담당하면서도 한결같이 늘씬한 몸매를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임혜영 기자] 배우 김빈우가 자녀들이 남긴 김밥으로 한 끼를 해결했다.

김빈우는 21일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제 쩐율이 먹다 남긴 김밥의 잔반처리는 내 몫”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김빈우는 전일 자녀들이 먹다가 남겨둔 김밥에 달걀물을 묻혀 데우는 모습이다.

김빈우는 남은 김밥을 맛있게 조리하여 김치찌개와 함께 한 끼 식사를 해결했으며, 자녀들의 잔반처리를 담당하면서도 한결같이 늘씬한 몸매를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한편 김빈우는 지난 2015년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hylim@osen.co.kr

[사진] 김빈우 SNS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