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오늘무해' 공효진X전혜진, 고구마 캐기 삼매경 '열일 포스'

윤상근 기자 입력 2021. 10. 21. 17:35

기사 도구 모음

'오늘부터 무해하게'에 출연한 배우 공효진이 고구마 캐기 맞춤 의상을 입고 죽도 패셔니스타로 변신한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2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라이프가 그려진다.

급기야 너무 열중한 나머지 얼굴에 볼터치 대신 흙터치까지 하게 된 공효진은 죽도의 남다른 고구마 스케일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전혜진은 "고구마로 그냥 끝내자"라며 죽도의 첫 저녁식사를 위해 곧바로 호미를 챙겨 들고 고구마밭을 점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제공=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 출연한 배우 공효진이 고구마 캐기 맞춤 의상을 입고 죽도 패셔니스타로 변신한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2회에서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의 죽도 라이프가 그려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서 공효진은 머리에는 헤드랜턴을, 손에는 장갑을 낀 풀세팅 차림으로 시선을 이끌고 있다.

당시 공효진은 헤드랜턴의 조명을 불빛 삼아 호미로 밭고랑을 파가며 고구마 캐기에 집중했다. 급기야 너무 열중한 나머지 얼굴에 볼터치 대신 흙터치까지 하게 된 공효진은 죽도의 남다른 고구마 스케일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또한 전혜진은 거침없는 엉덩이 열일 포스를 뿜어내며 고구마 캐기 쟁탈전에 나섰다. 전혜진은 "고구마로 그냥 끝내자"라며 죽도의 첫 저녁식사를 위해 곧바로 호미를 챙겨 들고 고구마밭을 점령했다.

하지만 전혜진은 열의를 보인 탓에 얼굴보다 엉덩이가 카메라에 더 많이 잡혔고 이에 공효진은 "혜진씨 또 엉덩이만 나올 수도 있겠어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윤상근 기자 sgyoon@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