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연중라이브', 최장수 국민 MC 송해! 95년 파란만장 인생사 공개

이경호 기자 입력 2021. 10. 21. 16:58

기사 도구 모음

'연중라이브'에서 송해의 인생 기록이 공개된다.

오는 22일 오후 KBS 2TV 생방송 '연중 라이브'에서는 최근 가장 높은 시청 수치를 기록하며 넷플릭스 화제작으로 떠오른 '오징어 게임'의 열풍을 '요즘 이게 난리?!'에서 살펴본다.

최근 1억 4200만 명이라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시청 수치를 기록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열풍을 시장과 번화가 일대를 돌며 알아본 연중 라이브 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KBS 2TV 생방송 '연중 라이브'에서 송해의 인생 기록이 공개된다./사진=KBS 2TV 생방송 '연중 라이브'
'연중라이브'에서 송해의 인생 기록이 공개된다.

오는 22일 오후 KBS 2TV 생방송 '연중 라이브'에서는 최근 가장 높은 시청 수치를 기록하며 넷플릭스 화제작으로 떠오른 '오징어 게임'의 열풍을 '요즘 이게 난리?!'에서 살펴본다. 이어서, 한평생 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해온 '대중문화계의 전설' 송해를 만나볼 수 있는 '올타임 레전드'와 바다 건너 사는 스타들의 럭셔리 집들이가 '차트를 달리는 여자'를 통해 소개된다. 더불어, 밀레니엄 직전의 '세기말'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1999년'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는 'KCM 방송'까지. '연중 라이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알찬 소식들로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와 웃음을 안겨줄 예정이다.

'연중 라이브'의 새 코너! '요즘 이게 난리?!'에서는 사람들을 떠들썩하게 만든, 요즘 가장 '핫'한 것들에 대해 알아본다. 최근 1억 4200만 명이라는 역사상 최대 규모의 시청 수치를 기록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열풍을 시장과 번화가 일대를 돌며 알아본 연중 라이브 팀. "오징어 게임 이후 매출이 200% 올랐다"는 상인의 말을 증명하듯 실제로 '이것'을 사서 가는 사람들도 만나볼 수 있었다고. 아직 못 본 사람은 있어도 모르는 사람은 없다! 강렬한 캐릭터들과 함께, 게임 안에서 벌어지는 인간의 탐욕이나 본성을 잘 표현해 공감을 이끌어내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그 따끈따끈한 반응들이 이날 방송에서 모두 공개된다.

'올타임 레전드'에서는 살아있는 전설! 송해의 인생 기록이 공개된다. 6.25 한국전쟁 당시, 고향 황해도 해주를 떠나온 북한 청년. "전국~ 노래자랑!"을 외치는 국민 MC 이전에 '창공악극단'의 가수 송해가 있었다고. 1세대 희극인으로서 정처 없이 유랑의 길을 걸었다는 송해는 한국 영화계의 거장, 임권택 감독과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는데, 과연 그 작품의 정체는 무엇일지, 무려 30여 년간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전 세계를 누빈 '일요일의 남자' 눈물 어린 툇마루부터 시작해, '내 인생 딩동댕'을 외치기까지. 아득한 송해의 95년 인생사를 모두 확인할 수 있다.

다음으로, '차트를 달리는 여자' <바다 건너 스타 하우스>에선 세계 각국의 스타들의 러브하우스가 공개된다. 창고를 개조해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 중인 스타부터, 현실판 펜트하우스! 꼭대기 42층 집에서 초호화 라이프를 즐기는 스타, 워터파크와 극장을 옮겨놓은 듯 으리으리한 대저택 생활을 마음껏 누리며 사는 스타까지. 과연 1위를 차지한 스타의 럭셔리 하우스는 어디일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KCM 방송'에서는 세기말 감성! '나인틴 나인티 나인~' 1999년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본다. 추억의 게임 'DDR'! 도전장만 6천 장 받아봤다? 발이 보이지 않는 KCM의 어마어마한 실력 공개와 더불어 그와 함께 알아본 '테크노 춤'까지. 그리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공포에 빠뜨렸던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 지상파 뉴스에서 사실 확인 보도까지 진행됐을 정도로 공포감이 극심했다는데. 최근 패션으로 다시 돌고 돌아오는 중인, 1999년! 그때 그 시절로 초대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