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꼬꼬무' 장현성 합류한 NEW 장트리오로 정규편성 첫 발[TV보고서]

이민지 입력 2021. 10. 21. 16:35

기사 도구 모음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가 정규편성으로 돌아온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10월 21일 정규편성 첫 방송을 선보인다.

'꼬꼬무'는 이에 힘입어 시즌제가 아닌 정규편성을 확정 짓고 보다 폭넓은 이야기를 들려줄 준비를 마쳤다.

특히 정규편성된 '꼬꼬무'에는 지난 시즌까지 이야기꾼으로 활약한 장항준 감독의 자리를 배우 장현성이 채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가 정규편성으로 돌아온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10월 21일 정규편성 첫 방송을 선보인다.

'꼬꼬무'는 세 명의 이야기꾼이 각자의 이야기 친구에게 가장 일상적인 공간에서 과거의 사건을 1:1로 전달하는 스토리텔링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꼬꼬무'에서 다룬 이야기는 유명한 사건의 비화부터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역사 등으로 그를 통해 생각해봐야 할 질문을 던져왔다. 이야기꾼과 이야기친구의 액션과 리액션은 시청자들의 몰입도까지 끌어올렸다.

제작진은 한가지 이야기를 제대로 파고들기 위해 매회 방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분석해 이야기를 구성했다. 유혜승PD는 "이 자료를 다 인지하고 있지 못하면 탄탄한 스토리 구성을 하기 쉽지 않다. 현장에서 취재하는 PD들도 고생이 많다. 다행인건 증언자분들이나 선뜻 자기의 원본 자료, 사진을 내어주시는 분들의 마음이 제일 고맙다"고 전했다.

파일럿을 거쳐 시즌1,2까지 방송된 '꼬꼬무'는 유튜브 누적 조회수 1억6,000만뷰 이상을 기록하고 한국방송대상 작품상, 시청자위원이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 등을 수상하는 등 유의미한 기록을 세웠다. '꼬꼬무'의 성공 이후 스토리텔링 형식 프로그램이 확연히 늘어나기도.

'꼬꼬무'는 이에 힘입어 시즌제가 아닌 정규편성을 확정 짓고 보다 폭넓은 이야기를 들려줄 준비를 마쳤다.

유혜승PD는 "기존에는 큰 사건들 위주로 다뤘다면 이제는 우리가 알아야 하거나 기억해야 하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도 다룬다. 시즌제에서 다루기 쉽지 않았던 소외된 이야기까지도 담아보려고 한다. 정규로 가면서는 '넥스트 레벨'로 간다"고 앞선 시즌과의 차별점을 공개했다.

또 "시즌제 때는 회차가 한정돼 있다 보니 더 유명한 이야기를 주제로 고르거나 선택의 폭이 오히려 좁았는데 이제는 훨씬 더 다양한 주제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규편성된 '꼬꼬무'에는 지난 시즌까지 이야기꾼으로 활약한 장항준 감독의 자리를 배우 장현성이 채운다. 장현성의 합류로 장도연, 장성규와 새로운 장트리오를 구성했다.

장항준 감독의 이야기 친구로 몇차례 '꼬꼬무'에 출연했던 장현성은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공감능력으로 한층 더 몰입도 높은 이야기꾼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정규편성된 '꼬꼬무'에는 표예진, 전소미, 이현이, 레드벨벳 슬기, NCT 도영, 이석훈, 공명, 엄혜란, 윤균상 등이 이야기 친구로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더한다.

한편 10월 2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꼬꼬무'에서는 1980년대 초 부산에서 발생한 부산역 아동 연쇄 실종사건을 다룬다. 부산역에서 납치돼 의문의 수용소에서 고통 받으며 생활해야 했던 아이들과 수용소의 추악한 실체와 배후를 공개한다.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