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정찬 아들 "1년간 토스트만 먹어, 누룽지-빵-달걀밥 아니면 없다"(내가 키운다)

김명미 입력 2021. 10. 20. 21:20

기사 도구 모음

'솔로 육아 6년차' 정찬과 자녀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10월 20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는 '싱글 대디' 배우 정찬이 출연했다.

이날 정찬은 10살 딸 새빛, 9살 아들 새찬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후 정찬은 자녀들을 위해 토스트와 달걀밥을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솔로 육아 6년차' 정찬과 자녀들의 일상이 공개됐다.

10월 20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는 '싱글 대디' 배우 정찬이 출연했다.

이날 정찬은 10살 딸 새빛, 9살 아들 새찬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친구처럼 게임을 하며 놀아주던 정찬. 하지만 아들 새찬의 말버릇을 지적할 때는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정찬은 "지론이 '1절까지만 해'다. 2절 3절 넘어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후 정찬은 자녀들을 위해 토스트와 달걀밥을 만들었다. 하지만 정작 아이들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새찬은 "1년 동안 토스트만 먹었다. 너무 뻑뻑해서 요즘은 달걀밥을 먹는다. 우리는 누룽지 빵 달걀밥 아니면 없다. 아니면 아침을 굶든가"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JTBC '내가 키운다'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