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전문] 김선호 前여친 "무너지는 그의 모습,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사과 받았고, 오해 있었다"

입력 2021. 10. 20. 21:1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선호(35)의 전 여자친구가 입장을 발표했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는 네이트 판에 당초 올렸던 폭로 글에 20일 내용을 추가하며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김선호(35)의 전 여자친구가 입장을 발표했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는 네이트 판에 당초 올렸던 폭로 글에 20일 내용을 추가하며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여자친구 A씨는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김선호로부터 사과 받았다고 밝혔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A씨는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 이하 김선호 전 여자친구 A씨 입장 전문.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 글은 곧 내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