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BC연예

'마이 네임' 한소희 "글로벌 흥행, 마음이 붕 떠 일상 생활이 불가능" [인터뷰M]

김경희 입력 2021. 10. 20. 20:56 수정 2021. 10. 20. 21: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 네임'으로 파격적인 액션과 연기를 선보이며 '부부의 세계' 이후 다시 이름을 널리 알린 배우 한소희를 만났다.

iMBC 연예뉴스 사진


화상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소희는 한껏 상기된 표정으로 "촬영이 끝난지 1년이 지났는데 이제 공개되었고, 갑자기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마음이 붕 떠서 일상 생활이 불가능하다. 그때 고생했던 게 하나씩 생각나면서 기쁜 마음, 긴장된 마음으로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작품 공개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심경을 밝혔다.

주변의 반응이나 기억에 남는 시청자 반응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한소희는 "주변에서는 잘 싸운다, 잘 때린다고 하셨고 '한소희 같지 않다'는 반응이 가장 좋았다. '이런 것도 할 수 있는 배우구나'라는 말들이 좋더라. 이 작품을 시작하면서 가장 버리고 싶었던 게 저에 대한 선입견이었는데 단면적으로 보여졌던 저의 이미지를 이 작품을 통해 탈피했다는 게 가장 좋다"라고 답했다.

지난 해 '부부의 세계'라는 드라마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한소희는 "그 동안 연기를 하면서 늘 한계에 부딪혔다. 저에게 다른 모습이 있다는 걸 보여드리며 그 한계를 극복하려 했었는데 '마이 네임'은 그런 의미의 도전이었다. 스스로에게 미션을 내리는 마음으로 이 작품을 했다. 저의 한계를 실험해 보는 계기가 되었다"라며 그렇게 노력한 결실을 시청자들이 알아주는 반응에 기분이 좋았다며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지금까지 한소희가 보여왔던 작품들은 멜로 여주인공으로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여린 이미지였다. 그랬던 한소희가 누아르 장르이면서 여성 중심의 서사, 치열한 액션이 강조되는 작품을 이렇게 소화해 내다니. 많은 시청자들은 한소희의 이런 연기 변신에 놀라워 했다. 그는 "여성 혼자 주체적으로 이끌어가는 역하을 늘 하고 싶었다. 주변에의해 흔들리고 치우치는게 아니라 신념과 목적을 가진 인물을 연기하고 싶었다. 그런데 마침 그런 대본이 왔고 그게 액션과 결합되어 있었다. 누아르 장르도 좋아했기에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되었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데뷔 이후 예쁜 배우라는 이미지, 비주얼에 집중되는 시선이 있었는데 한소희는 자신의 외모에 대해 "빈껍데기"라는 표현을 썼다. 그는 "껍데기로 저를 보여드리기보다 앞으로 연기자라는 직업을 어떤식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해보면 절대 예쁘게 보이고 싶다는 쪽은 아니다. 그렇다고 일부러 망가지겠다기 보다 어쩌면 좀 예쁘지 않은 모습이 있더라도 저만 알고있는 저의 모습, 다양한 저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대중과 공유하고 싶기도 하다"는 말로 연기자로의 소신을 표현했다.

'마이 네임'에서 보여지는 한소희의 모습은 극적인 변신덕인지 엄청나게 독해보였다. 저렇게 처절하고 깊은 감정을 끌어안고 살아가는 인물도 한소희가 그려낼 수 있다는 확신을 이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 심어주었다. 한소희는 "연기 하는 것에 대한 최대치의 쾌락을 이 작품을 하며 느꼈다. 이 악물고 연기 했겠다고 물어보시던데 오히려 즐기면서 했다. 뭔가에 푹 빠지면 걷잡을수 없이 진행시키는 저의 성격이 잘 반영되었다"라며 배우로서도 엄청나게 성장을 했다는 걸 느낄수 있는 말을 했다.

연기 변신에 대한 칭찬과 더불어 작품도 전세계적으로 흥행하며 '마이 네임'은 한소희에게 정말 각별한 의미일 것 같았다. 그는 "지금은 마음이 뒤죽박죽인데, 그래도 뭔가 하나의 가능성을 작게나마 뚫은 느낌이 있다. '나도 할수 있다! 할수 있으니까 지켜봐 달라!'는 좋은 욕심이 생기고 있다. 더 많은,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하고싶게 하는 계기가 지금 막 형성되고 있다"라며 얼떨떨하지만 이런 좋은 상황을 연기의 원동력으로 삼겠다는 긍정적인 마인드를 드러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인간수업'의 김진민 감독이 선보이는 새로운 액션 누아르 장르의 매력과 밀도 높은 드라마,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의 신선하고 탄탄한 연기 앙상블이 돋보이는 '마이 네임'은 지금 바로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넷플릭스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