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빨강구두' 선우재덕, 소이현=최명길 딸.. 진실 알았다[종합]

이혜미 입력 2021. 10. 20. 20:30

기사 도구 모음

소이현을 지키고자 한 박윤재의 노력에도 선우재덕이 소이현의 정체를 간파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납치 현장에 남은 목걸이를 통해 젬마(소이현 분)가 희경(최명길 분)의 딸이란 사실을 유추해내는 혁상(선우재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앞선 기석의 노력이 무색하게 납치 현장엔 젬마의 목걸이가 남았고, 이에 따라 혁상은 정국의 딸 진아와 젬마가 동일인물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소이현을 지키고자 한 박윤재의 노력에도 선우재덕이 소이현의 정체를 간파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빨강구두’에선 납치 현장에 남은 목걸이를 통해 젬마(소이현 분)가 희경(최명길 분)의 딸이란 사실을 유추해내는 혁상(선우재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뺑소니 사건의 진상이 담긴 녹음파일을 받고 분노한 혁상이 태길을 납치한 가운데 태길은 정국의 딸 진아에 대해 “어릴 때 외국으로 입양 됐습니다”라고 둘러댔다.

그럼에도 혁상은 “너랑 김진아가 한 통속인 거모를 줄 알아? 뺑소니 사고 재조사하고 이젠 둘이서 짜고 녹음파일까지 보내 날 협박해? 돈 받고 약속했으면 입 꾹 다물고 있어야지”라 소리치곤 태길의 휴대폰으로 젬마를 불러냈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로 혁상 앞에 선 젬마는 “당신은 한 가정을 파괴시킨 악마야. 당신 때문에 내 인생은 박살났어”라며 울분을 토해냈으나 혁상은 “무슨 소리야. 엄밀히 말하면 난 아무 잘못 없어. 따지고 보면 나도 피해자야”라며 궤변을 폈다.

설상가상 박 실장까지 붙잡히며 젬마는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했으나 기석(박윤재 분)이 형사들을 대동하고 등장하면서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이 같은 상황에 기석은 “너 왜 이렇게 무모해. 왜 이렇게 어리석어. 차라리 경찰서 가서 다 털어놔. 내가 거기 안 갔으면 어쩔 뻔했어”라며 젬마를 꾸짖었다.

이에 젬마는 “눈물 나도록 감사해요. 그러니까 제발 나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말고 날 그냥 내버려두라고요”라며 기석을 밀어냈고, 기석은 “그걸 말이라고 해? 어떤 미친놈이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이 다치게 생겼는데 두 손 놓고 구경만 하겠어. 너라면 그럴 수 있어?”라며 여전한 순애보를 전했다.

그럼에도 젬마는 “싫다고 하면 그래야죠. 제발 정신 차려요. 나 윤기석 씨 동생 윤현석 씨랑 결혼할 사람이에요”란 말로 거듭 선을 그었다.

한편 앞선 기석의 노력이 무색하게 납치 현장엔 젬마의 목걸이가 남았고, 이에 따라 혁상은 정국의 딸 진아와 젬마가 동일인물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혁상은 젬마가 희경과 손을 잡았을 것이라 의심 중.

극 말미에는 문제의 목걸이를 받아들고 전율하는 희경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빨강구두’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