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1박2일' 김선호 뺀 5人, 29일 촬영 맞다"[공식]

한해선 기자 입력 2021. 10. 20. 16:44

기사 도구 모음

'1박 2일'이 배우 김선호가 빠진 첫 촬영을 29일 할 예정이다.

'1박 2일' 제작진은 이날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며 "앞으로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 만드는 '1박2일' 팀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KBS

'1박 2일'이 배우 김선호가 빠진 첫 촬영을 29일 할 예정이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측은 20일 스타뉴스에 "'1박 2일' 촬영이 29일 이뤄지는 것이 맞다"며 "김선호를 제외한 5인이 촬영한다"고 밝혔다.

'1박 2일' 제작진은 이날 "최근 논란이 된 김선호씨의 하차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촬영된 방송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편집해 시청자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며 "앞으로 최선을 다해 좋은 방송 만드는 '1박2일' 팀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밝혔다.

김선호는 2019년 12월 8일 첫 방송된 '1박2일'에 고정으로 합류했다. 연정훈, 문세윤, 딘딘, 라비, 김종민과 '1박2일'의 새 시즌을 이끌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가운데 김선호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의 '대세배우K'로 지목돼 논란이 됐다. 이 글을 쓴 A씨는 배우 K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했으며, K와 관련한 사생활에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선호는 이날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습니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라며 "그 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라며 사과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