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투데이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2차 가해도 심각 [ST이슈]

현혜선 기자 입력 2021. 10. 20. 16:4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에 대한 2차 가해도 심각하다.

작성자 A씨는 K배우와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교제한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했다.

이진호의 주장과 맞물려 누리꾼들의 A씨를 향한 신상털기가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과거 방송계 종사자였다는 한 인물이 A씨로 지목됐고, A씨의 실명을 비롯해 SNS 주소가 공유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선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에 대한 2차 가해도 심각하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배우의 사생활을 폭로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K배우와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교제한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했다.

A씨는 K배우의 아이를 가졌지만, 낙태를 강요당했으며 결혼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K배우는 김선호였다. 김선호는 20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며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A씨의 신상이 파헤쳐지면서 2차 가해가 일어난 것. 앞서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의 정체가 밝혀진다면 상당한 파급력이 있을 것"이라며 "김선호 이미지 타격 역시 불가피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진호의 주장과 맞물려 누리꾼들의 A씨를 향한 신상털기가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과거 방송계 종사자였다는 한 인물이 A씨로 지목됐고, A씨의 실명을 비롯해 SNS 주소가 공유됐다.

뿐만 아니라 그가 운영하고 있는 쇼핑몰 주소 등도 공개되면서 2차 가해에 대한 위험성은 커졌다.

A씨로 지목된 인물이 실제 A씨인지는 밝혀진 바 없다. 애꿎은 인물이 피해를 볼 수도 있는 상황. 설상 A씨가 맞다고 하더라도 사건의 핵심이자 주체는 김선호다. A씨의 정체로 화살의 방향이 틀어지면 안 된다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김선호는 현재 광고, 방송, 영화계에서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라이징 스타로 떠오르던 그의 초라한 말로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