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갯마을' 이봉련 "김선호와 무대에서 다시 만나고파"[인터뷰 종합]

박판석 입력 2021. 10. 20. 08:44 수정 2021. 10. 20. 08:4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이봉련이 tvN ‘갯마을 차차차’를 통해 한층더 성장한 소감을 남겼다. 믿음직스러운 언니이자 당당한 캐릭터를 연기한 그의 새로운 모습에 많은 사람이 반했다.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예고한 이봉련의 다음 행보 역시 기대를 모은다.

지난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에 이봉련이 함께했다. 화상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봉련은 차분했다.

이봉련은 먼저 아쉬운 종영 소감을 남겼다. 그는“서운하고 아쉽다. 저도 보면서 좋은 사람들과 함께 같이 작업하게 되서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다. 잊지 못할 뜨거운 여름이었다. 방영 중에 직접적인 피드백을 받는 것은 처음이었다. 뜨겁게 느꼈다. 저랑 살자고 하는 분들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봉련은 ‘갯마을 차차차’에서 여화정 역할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봉련은 “이혼하고 혼자서 아이를 키우면서 사는 부분에 대해 현실적으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역할 자체가 가지고 있는 기질이 여장부 지만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는 여자다. 그런 모습이 사랑을 받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봉련은 인교진과 탁월한 호흡을 보여줬다. 이봉련은 “인교진은 제가 참 좋아하는 배우다. 인교진이 연기하는 장면을 시청자로서 기다렸다. 인교진이 연기하는 장영국의 호흡이 좋다. 전혀 다른 삶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연기가 참 좋았다. 그래서 호흡이 더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봉련은 신민아와 4년만에 같은 작품으로 재회했다. 그는 “신민아와 다시 만나서 좋았다. 그 때 친구였지만 지금 나이대가 달라지니까 조금 더 편안했다. 이 친구가 몇년 더 시간이 흘러서 깊어졌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그는 김선호에 대해 “연극을 하던 친구여서 알고는 있었지만 작품을 함께 하지 않았다. 김선호와 현장에서 왜 한 번도 만나지 못했는지 이야기하면서 시간이 흘러서 헤어졌다. 무대에서 다시 만나고 싶은 그런 마음이 있댜”라고 털어놨다.

여화정에 대해 “저도 시청자로서 재미있게 보내고 있다. 여화정은 멋진 사람이다. 내 마음 속에 넣어두고 제가 결정을 내릴 때 꺼내서 생각해보고 싶을 정도다. 소중하게 간직하고 싶다”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이봉련은 인교진, 차청화, 조한철 등 수많은 배우와 호흡을 맞췄다. 이봉련은 “배우들끼리 케미가 잘 어울렸다. 누가 누구를 만나도 그랬다. 몇 개월 같이 작업하면서 그 사람이 되서 그 곳에서 살았던 것 같다. 그런 것들이 자연스럽게 표현되서 시청자들이 느끼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이 든다”라고 언급했다.

‘갯마을 차차차’는 국내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 되면서 뜨거운 인기를 누렸다. 이봉련은 “‘갯마을 차차차’가 사랑도 많이 받았다 SNS를 보면 다양한 언어로 댓글이 달려있다. 그 댓글 중에 ‘화정씨 재혼하지 말라’ 이런 댓글도 있다. 연애하고 사랑하고 그런 것이 다 전 세게 사람들이 공감하는 소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드라마가 시작되면서 시골 마을이 보고 싶어하는 분들로 인해 잠깐 북적였다. 촬영 분위기는 공진 그 자체다. 어느날 어느 시간에 거기 살았었는데 떠올릴 수 있을 정도의 착각이 들 정도다”라고 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봉련은 여화정 역할에 대해 깊은 고민을 했다. 이봉련은 “배우라는 직업은 경험한 일들에 대해서 경험치가 많으면 많을 수록 표현도 넓어진다. 어떤 부분은 사실 모든 배우가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없다. 그런 것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 저는 아이가 없고, 겷혼을 하긴 했지만 화정이가 사는 것과는 전혀 다르다. 간접적인 경험과 상상력으로 해내야하는 직업이다 보니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지 고민이었다”라고 밝혔다.

특히나 여화정과 장영국(인교진 분)이 이혼한 사연이 밝혀지는 장면은 많은 시청자가 울컥했다. 이봉련은 “그 장면을 많은 분이 재미있게도 보시고 그 시간을 함께 지나간 분들은 회한에 가득찬 모습으로 보셧다. 그 장면 촬영을 할 때 이상하게 부담이 됐다.동네에 모든 것을 비밀 없이 사는데, 왜 이 둘이 하루 아침에 이혼하게 됐는지가 베일에 쌓여있었다. 켜켜히 쌓여있는 해묵은 감정들이 양말 하나로 터졌다. 그 양말이 무거운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표현하는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웠다. 제 안에 여화정을 연기하면서 쌓여져 온 것이 있어서 묵직한 마음으로 연기 했다”라고 자세하게 설명했다.

이봉련은 ‘갯마을 차차차’ 뿐만 아니라 다양한 드라마에서 든든하고 의지가 되는 역할을 맡았다. 이봉련은 “누군가에게는 제가 따듯한 언니일 수 있고 누나 일 수 있다.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다. 마냥 모두에게 따듯할 수는 없다. 제가 누군가에게 경험한 선 안에서는 도움이 되는 사람이길 바란다. 제가 봐도 화정 같은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제가 그런 사람이 없으면 내가 그런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해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pps201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