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故최지희, 안성기x한지일 추모 속 발인 엄수..별이 된 아름다운 악녀 [종합]

박소영 입력 2021. 10. 19. 09:34 수정 2021. 10. 19. 09:3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원로 배우 겸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했던 최지희가 영화계 후배들과 팬들의 눈물 속 영면에 든다. 

지병인 루푸스병 등으로 오랫동안 투병해오던 최지희는 최근 폐렴 증세가 악화돼 17일 오후 12시께 눈을 감았다. 향년 81세. 

배우 한지일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60년, 70년대 톱스타 최지희 선배님께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영화 ‘아름다운 악녀’, ‘말띠 여대생’, ‘김약국집 딸들’ 등 수많은 작품을 남기신 최지희 선배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라는 부고 소식을 전했다. 

빈소는 을지로3가 인제 백병원 장례식장 일반실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한국영화인원로회가 주관했다. 코로나19 시국임에도 많은 영화계 후배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위로했는데 18일에는 국민 배우 안성기가 직접 조문해 대선배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 외에 정유경, 소남섭, 권병길, 오경아, 구중모, 진봉진 등이 고인을 추모했다. 

1940년생인 최지희의 본명은 김경자다. 일본 오사카 출생이며 1946년 가족들과 귀국해 이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1956년 영화 '인걸 홍길동'으로 데뷔했으며 1958년 영화 '아름다운 악녀'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오부자', '애모', '자매의 화원'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특히 영화 '김약국의 딸'에 출연, 해당 작품으로 제1회 청룡영화상, 제3회 대종상 영화제 여우조연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이후에도 최지희는 영화 '남대문 출신 용팔이', '팔도가시나이'에 출연하는가 하면, 1971년에는 영화 '케이라스의 황금'으로 영화 의상감독에 도전해 패션 디자이너로도 영역을 넓혔다. 미국 유학을 마친 뒤에는 배우, 의상감독, 패션 디자이너로 활약했다. 

상주는 고인의 외동딸이 맡았으며 발인은 19일 오전 9시에 엄수됐다. 

/comet568@osen.co.kr

[사진] 한지일 페이스북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