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종영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김선호, 결혼약속 웨딩촬영 '해피엔딩' (종합)

유경상 입력 2021. 10. 17. 22: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민아와 김선호가 결혼약속 웨딩촬영으로 해피엔딩을 그렸다.

10월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16회(마지막회/극본 신하은/연출 유제원)에서 윤혜진(신민아 분)과 홍두식(김선호 분)은 결혼을 약속 해피엔딩을 맞았다.

김감리(김영옥 분)가 갑자기 사망하자 홍두식(김선호 분)은 생전에 김감리가 부탁한 대로 장례식을 치렀다. 홍두식은 김감리의 죽음이 실감나지 않아 눈물도 흘리지 못했다. 하지만 김감리가 죽기 전에 남긴 편지를 읽은 홍두식은 “너는 내 아들이고 손자”라는 김감리의 말에 오열했다.

윤혜진은 서울에 가려고 짐을 쌌지만 임상 교수직을 수락한 것이 아닌 이박삼일 학회 참석을 위한 것이었다. 윤혜진은 홍두식에게 “나도 홍반장만큼 공진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윤혜진과 홍두식은 잠깐의 이별도 아쉬워 어쩔 줄을 몰라 했다.

표미선(공민정 분)은 연인 최은철(강형석 분)과 복권 번호를 맞춰보다가 1등 당첨인 줄 알고 기뻐했지만 지난 회차 당첨 번호였다. 아쉬워하는 표미선에게 최은철은 자신이 공진 미스터리 중 하나인 복권 14억 당첨자라 고백하며 통장을 보여줬다. 최은철은 기부를 하고 남은 돈으로 함께 살 집을 짓자며 표미선과 미래를 약속 포옹했다.

장영국(인교진 분)은 전처 여화정(이봉련 분)을 지극정성으로 챙겼고, 여화정은 “좀 행복한 것 같다”고 고백했다. 지성현(이상이 분)은 왕지원(박예영 분)과 사귀었다가 헤어지게 될까봐 고민했고 홍두식을 찾아가 고민 상담했다.

윤혜진은 학회가 끝나고 돌아와 홍두식과 애틋한 재회했고 친구 표미선에게 “내일 홍반장에게 프러포즈할 거다. 혼자 두기 싫다. 가족이 돼주고 싶다”고 말했다. 윤혜진은 바닷가에서 홍두식에게 “현관에 우리 신발이 늘 나란히 놓여 있으면 좋겠어. 외롭지 않게. 홍반장 나랑 결혼해 줄래?”라고 청혼했고, 홍두식은 크게 당황했다.

홍두식은 “나도 프러포즈하려고 했다. 내가 먼저 하려고 했다”며 윤혜진에게 목걸이를 선물했고 “모든 걸 다 한 쌍씩 두자. 그런 집에서 오늘을 내일을 모든 시간을 나와 함께 살자”며 결혼 약속 키스했다. 윤혜진은 홍두식과 결혼 계획을 세우다 “나 오늘 집에 안갈 거야”라고 말했고, 홍두식은 “보낼 생각도 없었거든?”이라며 동침했다.

다음 날 아침 홍두식은 윤혜진을 위한 룸서비스를 대령하며 “둘이 좋겠어. 아이 말이야. 하나는 외로울 것 같고 셋은 네가 너무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윤혜진은 “둘씩이나? 그럼 부지런히 서둘러야 겠다”며 좋아했지만 다음 순간 홍두식은 마을 청소 시간임을 알고 재촉했다. 윤혜진과 홍두식은 공진 사람들 앞에서 “우리 결혼해요”라고 발표했다.

지성현은 제작발표회를 앞두고 왕지원에게 “밥 먹는 것 노는 것 일하는 것 다 너와 해야 겠어. 앞으로도 나와 같이 공사다망해줘”라고 사랑을 고백했다. 지성현은 제작발표회를 마치고 공진으로 향해 ‘갯마을 베짱이’ 첫방송을 함께 봤다. 오춘재(조한철 분)는 ‘갯마을 베짱이’ 덕분에 가수 재기 기회를 얻었고 공진이 관광객들로 들썩였다.

윤혜진과 홍두식은 서울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고 그 전에 공진에서 단둘이 셀프 웨딩 촬영을 하려다 공진 사람들에게 둘러싸였다. 윤혜진과 홍두식은 “고마워. 나머지는 우리가 셀프로 할게”라며 도망쳐 사진을 촬영하다가 마을 어른들에게 급한 일이 생겼다는 연락을 받고 달려가는 모습으로 해피엔딩을 그렸다.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