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거미 "14개월 딸, ♥조정석 판박이..조정석, 둘째 무조건 낳을 거라고" ('미우새')

정안지 입력 2021. 10. 17. 22:1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거미가 둘째 계획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가창력 뒤에 가려진 솔직 털털한 입담을 뽐냈다.

배우 조정석과 지난 2018년 결혼해 4년차인 거미는 "오빠가 재미있을 때도 있고 과묵하고 진지할 때도 있다"며 "워낙 위트 있고 따뜻한 사람이다"고 했다.

이어 거미는 "딸이 14개월이다. 육아가 힘들긴 하지만 너무 예쁘고 행복한 마음이 커서 마음이 애틋한 게 힘든 거 같다"며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외모 쪽은 아빠를 닮았다. 오빠 아기 때 사진과 거의 비슷하다"며 "가수들 목 풀 때 부르르 하는데 딸이 그걸 진짜 잘한다. 내가 하면 꼭 따라한다. 목청이 좋다"며 웃었다.

둘째 계획을 묻는 질문에 거미는 "동엽 오빠가 알고 계시더라"며 웃었다. 신동엽은 "조정석 씨와 밥을 먹다가 '둘째 계획은?' 물어봤더니 '무조건 낳을겁니다'고 하더라"고 했다. 이에 거미는 "나는 모르고 있었다"고 웃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