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BC연예

복권 당첨자, 강형석이었다..공진 세 번째 미스터리 풀려 (갯마을 차차차)

이주원 입력 2021. 10. 17. 22:0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진 세 번째 미스터리가 풀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최은철(강형석)이 표미선(공민정)에게 복권 당첨자인 사실을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미선은 은철이 내민 통장을 보며 "내 눈이 이상한가? 0이 왜 이렇게 많아요?"라고 물었다. 이에 은철은 "14억 원에서 세금 제한 나머지 금액입니다"라고 답해 미선을 놀라게 했다.

은철은 "저였습니다. 공진의 세 번째 미스터리. 복권 당첨자"라며 "그냥 눈에 보이길래 처음 해봤는데 그렇게 돼버렸어요. 아무에게도 말 못 했구요"라고 털어놨다.

놀란 미선이 "근데 왜 이렇게 마이너스가 많아요?"라고 묻자 은철은 "기부를 했습니다. 돈이 생기니까 공부가 안되는 거예요. 그래서 스스로 물었어요. 진짜 되고 싶은 것이 부자야, 경찰이야? 경찰이더라구요. 세상이 좀 더 착한 방향으로 갔으면 했어요. 기부도 같은 방향인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이에 미선은 "인철 씨. 진짜 너무 하네요. 너무 멋있어. 어쩜 이렇게 무결해? 원석을 발굴한 내 눈에 경의를 표해"라며 기뻐했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과 만능 백수 홍두식(김선호)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로, 매주 토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tvN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