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김영옥 장례식서 깜짝..이유는?

이시호 기자 입력 2021. 10. 17. 21:3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시호 기자]
/사진=tvN '갯마을 차차차' 방송 화면 캡처

'갯차' 배우 신민아가 김영옥의 장례식장서 깜짝 놀랐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김감리(김영옥 분)의 장례식 모습이 그려졌다.

가장 늦게 장례식장에 도착한 윤혜진(신민아 분)는 눈물을 흘리며 김감리에 마지막 인사를 건넸고, 밖으로 나와 한 켠에 김감리의 생전 사진들이 전시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윤혜진은 홍두식(김선호 분)에 "이 사진들은 뭐냐"고 물었고 홍두식은 "예전에 감리씨가 계장님 아들 결혼식에서 포토 테이블 보더니 나한테 그러시더라고. 나중에 내 장례식장에도 이런 거 하나 있으면 좋겠다고"라 말을 시작했다.

홍두식은 이어 "그래서 무슨 소리냐고 하니 앞으로 남은 가장 큰 잔치가 장례식장일테니 다들 신나고 즐겁게 놀다 갔으면 좋겠대. 좋은 데 갔을테니 감자전이나 먹고 막걸리나 실컷 마시래. 그래서 우리 다 같이 감리씨 마지막 소원 들어드리는 중이다"고 말했고, 윤혜진은 이를 입증하듯 화기애애하게 웃고 있는 마을 사람들을 보다 애써 웃으며 "육개장 한 사발 가득 줘라"고 합류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