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신사와 아가씨' 이일화, 이세희 아닌 김이경 친딸로 오해 "이제라도 찾을 것"

장아름 기자 입력 2021. 10. 16. 20:34

기사 도구 모음

'신사와 아가씨' 이일화가 친딸과 엇갈리게 됐다.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 7회에서는 박수철(이종원 분)의 집에 들이닥친 왕대란(차화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왕대란은 박수철 집에 그의 아내 차연실(오현경 분)과 아들 박대범(안우연 분)을 비롯해 차연실의 친정 엄마 신달래(김영옥 분)와 동생 차건(강은탁 분)까지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2TV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사와 아가씨' 이일화가 친딸과 엇갈리게 됐다.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 7회에서는 박수철(이종원 분)의 집에 들이닥친 왕대란(차화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왕대란은 박수철 집에 그의 아내 차연실(오현경 분)과 아들 박대범(안우연 분)을 비롯해 차연실의 친정 엄마 신달래(김영옥 분)와 동생 차건(강은탁 분)까지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

특히 왕대란은 자신의 딸 이세련(윤진이 분)의 남자친구 박대범이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 이후 왕대란은 박수철과 박대범 부자가 의도적으로 자신의 딸에게 접근한 것이라고 오해했고, 박수철의 계속되는 해명에도 그에게 모진 말을 내뱉었다.

이영국(지현우 분)과 이를 지켜보던 애나킴(이일화 분)은 박수철이 수모를 당하는 모습을 안타까워 했다. 그는 박수철과 함께 있던 차연실의 조카이자 박단단(이세희 분)의 사촌 강미림(김이경 분)을 친딸 박단단으로 오해했다. 이후 그는 "미안하다 단단아. 그때 내가 널 두고 가는 게 아니었어"라며 "이제라도 우리 단단이 찾아야겠어. 그런 꼴로 살게 할 순 없어"라고 말했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