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 오영수, 이정재 인터뷰에 "후배들 덕에 즐겁게 촬영" 화답

석훈철 입력 2021. 10. 16. 19:3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오영수가 오징어 게임과 관련된 인터뷰에 참여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게임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오영수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오영수는 "내가 이렇게 부상되니까 전화 오는 사람들이 있다"며 "박정자 배우가 '월드스타가 되니까 기분이 어떠냐'고 물어봤다"고 털어놨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 신드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오영수가 오징어 게임과 관련된 인터뷰에 참여했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게임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오영수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배우 오영수가 뉴스데스크+ 초대석에 출연했다. 오영수는 "내가 이렇게 부상되니까 전화 오는 사람들이 있다"며 "박정자 배우가 '월드스타가 되니까 기분이 어떠냐'고 물어봤다"고 털어놨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 신드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오영수는 "붕 뜬 기분이다"며 "지금은 조금 내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졌다"고 했다. 이어 "카페나 이런 곳을 가더라도 의식하게 된다"며 "'유명해지는 것도 힘든 거구나' 라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유재석은 "이정재 배우가 인터뷰에서 '젊은 생각을 하는 선배님이다'고 하셨는데 인터뷰 보셨는지"라고 물었다. 오영수는 "나이가 들면 열정이 사라진다"면서 "열정 넘치는 후배들과 함께 하다보니 과장되게 젊은 척을 했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을 하는 동안 모든 배우들이 동심으로 돌아간 거 같았다"며 "즐거운 촬영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YOONIVERSE) 스토리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MBC 방송 화면 캡처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