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박명수 "♥한수민과 둘째 낳으려 했다가 관둬"(라디오쇼)

김노을 입력 2021. 10. 16. 11:21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박명수가 둘째 계획을 세웠다가 포기했다.

10월 16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청취자와 전화 연결을 통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수와 전화 연결이 된 청취자는 위로 언니 한 명이 있는 자매 청취자.

청취자가 "아무래도 형제가 있는 게 좋은 것 같다"고 하자 박명수는 "그러면 나는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냐. 나보고 어쩌라는 거냐"면서 탄식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노을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둘째 계획을 세웠다가 포기했다.

10월 16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청취자와 전화 연결을 통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수와 전화 연결이 된 청취자는 위로 언니 한 명이 있는 자매 청취자. 이에 박명수는 "사실 아이를 한 명 더 가지려다가 관뒀는데 언니가 한 명 있으면 동생으로서 어떠냐. 형제가 있는 게 낫냐"고 물었다.

청취자가 "아무래도 형제가 있는 게 좋은 것 같다"고 하자 박명수는 "그러면 나는 앞으로 어떻게 하면 좋냐. 나보고 어쩌라는 거냐"면서 탄식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청취자는 "아빠가 형제처럼, 친구처럼 잘 지내주면 된다"고 현답을 내놨다.

(사진=한수민 SNS)

뉴스엔 김노을 wiw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