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윤혜진 "안과서 망친 쌍꺼풀, 성형외과 의사가 보더니.." 헉('해방타운')

입력 2021. 10. 16. 06:3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엄태웅의 아내인 전 발레리나 윤혜진이 자신의 쌍꺼풀 수술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 윤혜진은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눈 쪽이... 망했다. 수술해가지고. 먼저 알고 계셔야 될 것 같아서. 좀 힘드실 수도 있다"고 쌍꺼풀 수술 커밍아웃을 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쌍꺼풀 수술을 안과에서 했다. 진짜 어렸을 때"라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엄태웅의 아내인 전 발레리나 윤혜진이 자신의 쌍꺼풀 수술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 윤혜진은 메이크업 아티스트에게 "눈 쪽이... 망했다. 수술해가지고. 먼저 알고 계셔야 될 것 같아서. 좀 힘드실 수도 있다"고 쌍꺼풀 수술 커밍아웃을 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쌍꺼풀 수술을 안과에서 했다. 진짜 어렸을 때"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건 뻥이 아니고 눈썹이 찔려가지고. 그때 엄마가 성형외과를 몰라서 그냥 동네 안과에서 한 거다. 그런데 너무 잘못해가지고. 그래서 성인이 된 후 성형외과에 갔더니 의사가 '이 눈은 처음에 너무 망쳐놨기 때문에 돌이킬 수 없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